Quantcast

[종합] ‘어서와한국은처음이지’ 111회, 한강공원에서 영화 ‘괴물’ 흔적 찾기! ...“맛있는 김밥 건배” 꼬마김밥X부대찌개X맥주 완벽한 첫 끼

  • 정미경 기자
  • 승인 2019.10.31 21: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미경 기자]  

31일 방영 된 MBC애브리원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음악과 흥의 나라 아일랜드에서 온 ‘닐 스미스’가 함께했다. 그는 한국에서 밴드 ‘더 스칼렛 필로우스’를 결성해 활동하는 보컬이자 기타리스트이다. 닐은 한국생활 10년차로, 국제학교에서 음악교사로도 활동 중이라고 한다.

아일랜드는 음악 영화 ‘원스’의 배경이기도 하고, 세계적인 뮤지션들을 배출한 곳이기도 하다. 아일랜드에는 비가 많이 와서 다들 실내 활동을 많이 하고, 술을 물처럼 즐긴다고 한다. 특히 아일랜드에는 맥주와 위스키 그리고 아이리시 펍이 유명한데, 일상생활 안에 자연스럽게 펍 문화가 녹아있다고 한다. 점심에 커피 대신 술을 마실 정도로 술을 사랑하는 문화가 녹아있다고 한다.

MBC애브리원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캡쳐
MBC애브리원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캡쳐

닐과 세 친구는 해안 도시 그레이스톤즈의 죽마고우로 아주 오랜만에 다 같이 여행을 하게 된 것이라고 했다. 다니엘과 다라, 바리, 닐은 모두 4살 때부터 친구가 된 사이이다. 비행기에서 끊임없이 마신 위스키의 영향인걸까. 이들은 잔뜩 하이텐션의 기분으로 공항에서 서울까지 이동해왔다. 30년 지기 36살 아일랜드 친구들의 한국 여행기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

홍대입구역 9번 출구로 향한 세 사람이 가장 먼저 먹은 한국 음식은 바로 포장마차에 있는 꼬마김밥 3인분이었다. 주문하기에 앞서서 망설이는 다니엘을 향해 다라는 “주의를 끌고 싶으면 ‘안녕하세요’를 해”라는 꿀팁을 전했다. 본식을 먹기 전 에피타이저로 다들 꼬마김밥을 한 줄씩 들고 “맛있는 김밥 건배”를 외쳤다. 다라는 “이런 맛이라면 100개도 더 먹을 수 있어”, “우리 완전 흡입하고 있어”라고 이야기 하며 행복하게 에피타이저를 먹었다.

아일랜드 길거리 음식은 한국처럼 다양하지 않다고 한다. 닐에 의하면 날씨가 좋지 않아서 야외 식당이 많이 없다고 한다. 그들이 김밥을 먹는 모습을 보던 사장님은 세 사람에게 어묵 국물을 건넸다. 낯선 어묵 국물을 본 다니엘은 “차 아니면 디핑소스야”라고 이야기 했고, 세 사람은 이어서 소스인 줄 알고 찍어먹었다.

다음으로 세 사람이 향한 곳은 24시간 영업하는 불고기 전문점이었다. 두 친구는 음식에 관해서 셰프인 다니엘을 전적으로 믿는 모습을 보였다. 다니엘은 사전 인터뷰에서 “한국 사람들이 먹는 음식을 먹어보고 싶어요. 그곳은 어떤지 알고 싶어요”라고 이야기 했다. 과연 그가 처음으로 주문할 음식은 무엇일까.

계속해서 불고기를 먹고 싶다고 이야기 하던 세 친구의 첫 주문은 바로 부대찌개와 맥주였다. 잘못된 주문인지 모르는 이들은 과연 이대로 부대찌개를 먹게 되는 것일까. 다니엘은 휴가 중임에도 낯선 음식을 보니 본격적으로 음식 탐구에 나섰다. 자연스럽게 제일 먼저 집게를 잡는 그의 모습에 스튜디오에서는 연신 직업병이라고 말하며 그의 모습에 감탄을 했다.

세 사람에게는 불고기 같은 ‘부대찌개’ 한상이었다. 그 모습을 보던 김준현은 본의 아니게 얼큰하게 해장하는 것 같다고 이야기 하며, 딘딘 역시 “아주 잘 실수한 것 같아요, 속 풀리잖아요”라고 이야기 했다. 든든하게 식사를 마친 세 사람은 이어서 여의나루 3번 출구로 향했고, 한강공원 즐기기 위해 나섰다. 과연 이들의 한국여행 첫 날은 어떤 이야기들로 가득하게 될까.

MBC애브리원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한국에 처음 와본 외국인 친구들의 리얼한 '한국 여행기'를 통해 '여행' 그대로의 보는 즐거움과 문화적 차이에서 오는 재미까지 동시에 선사하는 '신개념 국내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김준현, 딘딘, 신아영, 알베르토 몬디가 진행을 담당하고 있다. 본방송은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에 시작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