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셔누 불륜-원호 전과' 몬스타엑스 폭로 파장…팬덤 "기자회견 촉구" 성명문 발표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0.31 15: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몬스타엑스의 멤버 원호(본명 이호석)의 채무·전과 의혹에 이어 셔누(본명 손현우)의 불륜 의혹이 불거지며 그룹에 위기가 닥쳤다.

31일 오후 몬스타엑스 팬덤인 디시인사이드 몬스타엑스 갤러리 측은 "기자회견 촉구 성명문"이라는 제목과 함께 "몬스타엑스 갤러리에서 공식 입장을 밝힌다"라고 시작하는 성명문을 게재했다. 

성명문에는 "최근 멤버들이 여러 논란에 휩사여 팬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팬들이 앞으로도 몬스타엑스 멤버들에게 적극적인 지지를 표명할 수 있대 기자회견의 자릴르 마련해 의혹에 대하여 진솔한 심경을 밝혀주길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적혀있다.

디시인사이드 몬스타엑스 갤러리
디시인사이드 몬스타엑스 갤러리

이날 한서희는 자신의 SNS에 정다은이 한 제보자로부터 받았다는 DM(다이렉트메시지)를 공개했다. 제보자는 자신의 부인 A씨와 몬스타엑스 셔누가 불륜관계였다고 주장했으며, 셔누의 법률대리인으로부터 받은 메시지를 첨부했다. 

이에 따르면 법률대리인은 "셔누는 A씨가 결혼을 했다거나 남자친구가 있었다는 것을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A씨와 만났다. 9월 10일 새벽 전화를 받은 이후 A씨와 통화를 하거나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도 없으며 앞으로 A씨와 만날 계획도 없다. 향후 부부의 법정 분쟁에도 관여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앞서 정다은은 몬스타엑스의 또다른 멤버인 원호의 채무와 전과를 폭로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