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렌스젠더 유튜버 BJ꽃자, 정배우 과거 폭로 사건 이후 인스타 속 근황…'현재 가라오케 근무 中'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10.31 15: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트렌스젠더 유튜버 BJ 꽃자가 일상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최근 꽃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옷 따뜻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하며 일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의자에 다리를 꼬고 앉아 거울 셀카를 찍고 있다. 특히 군살 하나 없는 몸매로 완성한 탄탄한 몸매가 시선을 끈다.

꽃자 인스타그램
꽃자 인스타그램

앞서 지난 14일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꽃자님은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햇수로 4년간 불법 성매매를 해왔다. 2016년 11월 한 성매매 커뮤니티 사이트에 자신의 인적 사항을 담은 글과 사진을 올렸다"고 성매매 사실을 폭로했다.

하루 뒤 꽃자는 유튜브 스트리밍으로  "그 이야기는 사실이 맞다. 하지만 도용도 많았다"며 "저는 성매매로 과거에 조사를 받은 적이 있다. 그 뒤에 아예 하지도 않았고 이미 조사를 받고 한 번 봐준다는 식으로 넘어갔다. 법원에 출석한 것도 아니었다. 그냥 단순 조사로만 끝났다"고 알렸다.

이어  "저는 2016년 방송을 시작한 이후 단 한 번도 (성매매를) 한 적이 없다. 그 게시글도 찾아볼 수가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꽃자는 사건 이후 유튜브 영상 전체를 삭제하고 방송을 하지 않고 있다. 그는 현재 가라오케에서 근무 중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