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②] ‘우아한 가’ 임수향 “아듀 피카소 장면 초고, 이게 가능할까 싶었다”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10.31 13: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우아한 가’ 임수향이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29일 서울 소공동 한 호텔에서 열린 MBN ‘우아한 가’ 종영 인터뷰에서 톱스타뉴스와 만난 임수향은 모석희 역에 끌린 이유에 대해 답했다. 

전작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임수향. 그만큼 차기작에 대한 고민이 컸다고 한다. 하지만 안주하지 않고 또 한 번 도전했다. MBN 드라마 ‘우아한 가’를 선택한 것. 

마지막 회에 갈수록 큰 사랑을 받으며 화려하게 피날레를 맞이한 ‘우아한 가’지만 시작 때는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이에 대해 임수향은 “도전이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MBN 드라마에 대해 시청자들이 잘 모른다는 걸 알지만 무엇보다 캐릭터가 너무 좋았다. 또 나를 처음 써준 ‘파라다이스 목장’ 제작사라서 애틋한 마음도 있었고, 감독님도 한번같이 작업한 분이라서 그렇기도 했다. 하지만 첫 번째 가장 큰 이유는 캐릭터였다”로 말했다.

그러나 일부러 이미지 변신을 시도한 것은 아니었다. 임수향은 “석희는 미래와는 정반대의 캐릭터다. 억지로 이미지  변신을 시도한 것은 아니었다. 오히려 미래 같은 캐릭터를 한 번 더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고 밝혔다.

임수향 / FN 엔터테인먼트 제공
임수향 / FN 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럼에도 모석희를 선택한 것은 캐릭터의 매력. 임수향은 모석희가 전형적이지 않아 끌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요즘에는 많아지고 있지만 여자가 드라마나 영화를 이끄는 경우가 예전에는 적었다. 모석희의 주체인 면도 좋았고, 전형적이지 않은 캐릭터였다. 처음 대본을 볼 때 ‘어떻게 주인공이 이런 말을 하지?’ 싶을 정도였다”고 말을 이었다.

이어 ‘우아한 가’의 명장면으로 꼽히는 ‘아듀 피카소’ 씬에 대해 언급하며 “어느 정도였냐면, 방송에는 심의 때문에 안 나왔는데 ‘아듀 피카소’의 초고 대본에서는 손가락 욕을 하는 장면이 나오기도 했다. 그걸 보고 이게 가능할지, 이걸 내가 어떻게 표현할지 싶었다”고 비하인드를 전하기도 했다.

‘우아한 가’(극본 권민수/ 연출 한철수, 육정용 / 제작 삼화네트웍스)는 제계 1위 철옹서 재벌가 밑바닥에 숨겨져 있는 ‘끔찍한 비극’을 두고 이를 밝히려는 자들과 숨기려는 자들의 목숨 건 진실공방전이 벌어지는 미스터리 멜로 드라마다. 

불량하지만 아름다운 재벌가 고명딸 모석희, 스펙은 없어도 심성은 바른 변호사 허윤도, 판사의 명예를 버리고 권력을 탐해 MC그룹 킹메이커가 된 한제국의 치열한 ‘진실 추격전’으로, 마지막 회는 MBN 8.5%(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 드라맥스 1.6%(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로 10.1%를 돌파하며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