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우아한 가’ 임수향 “‘강남미인’ 다음 작품, 부담감 있었지만 큰 사랑 받아 감사해”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10.31 13: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우아한 가’ 임수향이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29일 서울 소공동 한 호텔에서 열린 MBN ‘우아한 가’ 종영 인터뷰에서 톱스타뉴스와 만난 임수향은 “이렇게 좋은 성적이 나올 줄은 몰랐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예상보다 더 많이 좋아해 주셔서 감사했다. 사실 처음에는 3% 나오면 엄청 대박이겠다 싶었는데 마지막에는 10%를 찍자는 얘기가 나왔고, MBN과 드라맥스 통합으로 정말 10%가 넘어 얼떨떨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임수향은 “사실 걱정을 많이 했다. 아무래도 좋은 평을 얻었던 ‘내 이름은 강남미인‘ 다음에 한 작품이다 보니, 더 좋은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는데 큰 사랑을 받아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임수향 / FN 엔터테인먼트 제공
임수향 / FN 엔터테인먼트 제공

‘우아한 가’가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게 된 이유를 묻자 그는 “스피드 있는 전개”라고 답했다.

임수향은 “저희 드라마는 사건이 한두 회만에 시작부터 정리까지 된다. 그런 부분을 많이 좋아해 주시는 것 같더라. 또 캐릭터마다 기억에 남고 캐릭터가 각자 살아있는 느낌”이라며 “제 캐릭터 모석희는 세고 걸크러시한 면이 있다. 청순가련하고 지켜줘야 할 것 같은 롤보다는 할 말 다 하고 가끔은 너무 안하무인 같지만 그런 점이 통쾌하고 정의롭기도 하고”라며 모석희 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우아한 가’(극본 권민수/ 연출 한철수, 육정용 / 제작 삼화네트웍스)는 제계 1위 철옹서 재벌가 밑바닥에 숨겨져 있는 ‘끔찍한 비극’을 두고 이를 밝히려는 자들과 숨기려는 자들의 목숨 건 진실공방전이 벌어지는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불량하지만 아름다운 재벌가 고명딸 모석희(임수향 분), 스펙은 없어도 심성은 바른 변호사 허윤도(이장우 분), 판사의 명예를 버리고 권력을 탐해 MC 그룹 킹메이커가 된 한제국(배종옥 분)의 치열한 ‘진실 추격전’으로, 지난 17일 마지막 회 시청률이 MBN 8.5%(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 드라맥스 1.6%(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로 총 10.1%를 돌파하며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