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정다은, 원호(이호석·신호석) 특수 절도 과거 폭로…나이-이름-학력도 오리무중?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0.31 11: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얼짱시대' 출신 정다은이 그룹 몬스타엑스 원호(본명 이호석, 전 신호석)의 폭로가 이어지며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31일 정다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네가 2008년에 한 짓을 알고 있다. 수원 구치소 특수 절도 혐의"라며 "시작한 것도 아니야. 소년원은 전과 아닌가"라는 트위터 글을 캡처해 게재했다.

해당 트위터는 정다은과 그와 동성연애 중인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함께 쓰는 트위터 계정으로 보이며 정다은의 인스타그램과 같은 아이디를 사용하고 있다.

소년원 전과를 지닌 이가 누구라고 특정되지 않았으나 앞서 정다은이 원호의 과거에 대한 폭로를 예고한 바 있어 다수의 누리꾼들은 폭로 대상을 몬스타엑스 원호로 추정했다.

이에 팬들의 항의와 비난이 빗발치자 정다은은 트위터를 통해 "이제부터 정다은 욕하면 진짜 다 고소한다. 사과문 그딴거 안받음"이라고 적었다. 이는 계정을 함께 사용하고 있는 한서희가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

원호-정다은 / 코미디TV '얼짱시대' 영상 캡처
원호-정다은 / 코미디TV '얼짱시대' 영상 캡처

앞서 정다은은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JTBC '아이돌룸'에 출연한 원호 사진 캡처본과 함께 "호석아 내 돈은 대체 언제 갚아?"라며 그의 채무를 폭로했다.

이후 해당 게시 글에 한서희가 "다은이 3000만 원 내놔. 호석아 돈 갚아"라는 댓글을 달았고, 정다은의 지인들도 "아직도 안 갚았냐"라고 댓글을 남겨 그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이에 정다은은 "10%도 못 받았다. 꼴랑 200(만 원) 갚음"이라고 대댓글을 남겼다.

그러나 원호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법적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부인했다. 그러자 정다은은 원호의 법률대리인과 나눈 문자까지 공개했다. 문자에는 "역삼동에서 같이 산 적 있는데 월세 반반 부담하기로 했는데, 호석이 월세를 안내서 제가 낸 보증금 1000만 원에서 다 깎였다"며 "제 물건 다 훔쳐서 중고나라에 몰래 팔고, 30만 원 50만 원씩 셀 수 없을 정도로 돈 빌려가고 분명 갚겠다고 해놓고, 2016년까지는 회사에서 정산처리가 안 됐다고 하면서 핑계를 댔다" "2016년 말 경에 제가 '돈 갚으라'고 하니까 '하루 한도 1백만 원'이라 하면서 이틀에 걸쳐 꼴랑 2백만 원을 갚은 게 전부"라는 등 구체적인 피해 사실이 담겼다.

몬스타엑스(MONSTA X) 원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몬스타엑스(MONSTA X) 원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다은과 몬스타엑스 원호는 과거 코미디TV '얼짱시대'에 함께 출연했으며 잠시 교제했던 연인 사이로 알려졌다. 

한편, 누리꾼들은 몬스타엑스의 이름과 나이, 학력 등이 명확히 밝혀진 적이 없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원호의 본명은 이호석으로 밝혀졌으나 그는 '얼짱시대' 당시 신호석이라는 이름으로 방송에 출연했다. 더구나 그의 프로필에는 생년월일 나이 등이 명확히 기재돼 있지 않아 나이를 한 살 속인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전해졌다. 하지만 이는 그가 빠른년생이라서 나온 의혹인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알려진 원호의 본명은 이호석이며 나이는 1993년 3월 1일생으로 올해 27세이다. 학교는 신본중학교를 나왔다고 본인이 밝힌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