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 살인범 이강우가 밝힌 시신…부검 후에 이원종-조련의 딸이 아닌 자신의 아버지라는 사실에 ‘경악’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31 00: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달리는 조사관’에서 이요원이 살인범 이강우가 밝힌 시신의 부검 후에 이원종과 조련이 딸이 아닌 자신의 아버지라는 말을 듣고 경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30일 방송된 ocn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13회’ 에서는 윤서(이요원)는 연쇄 살인범 최철수(이강우)의 형 집행 정지에 대한 거래로 밝히지 않는 시신의 위치를 듣게 됐다.

 

‘OCN ‘달리는 조사관’방송캡처
‘OCN ‘달리는 조사관’방송캡처

 

최철수의 변호사 태문(심지호)은 윤서(이요원)를 찾아와서 사형선고를 받은 연쇄 살인범 최철수(이강우)가 췌장암 말기라는 사실을 전해 듣고 형 집행 정지를 위해 인권위에 진정을 넣었고 자신을 인권위가 만나준다면 피해자 부모를 만나서 자신이 밝히지 않은 시신의 위치를 말해 주기로 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이에 윤서(이요원)는 최철수(이강우)가 동생 사건의 또 다른 용의자였다는 사실을 알지만 냉정한 마음으로 최철수를 만나게 됐다. 윤서는 최철수에게 “원칙적으로 당신은 형 집행을 하고 있었던 것이 아니라 사형선고를 받은 사람이다. 그러니 형 집행 정지라는 것은 있을 수 없다”라고 하며 진정을 종료했다.

하지만 이후 피해자 하선 모(조련)이 찾아와서 “최철수가 딸이 어디 있는지 알려주지 않았다”고 원망을 하자 다시 최철수를 만나게 됐다. 최철수는 윤서에게 “저 자백도 했다. 한윤서 조사관님 아버지에게. 내 얘기를 믿으면 지는 것 같냐? 믿지 않으면 이기는 것 같냐?”라고 물었다. 

윤서는 “아버지에게 자백한 것을 어떻게 믿냐?”라고 물었고 최철수는 “아버지에게 직접 물어봐라. 그럴 수 없는 사정이지. 여동생은 스스로 목숨을 끊고 아버지는 실종되고. 그런데 조사관이 됐으니”라고 말했다. 최철수는 윤서에게 “두골마을 붉은지붕집 할머니를 만나서 찾아봐라. 푸른십자가를 따라가라”고 말했다.

윤서는 붉은 지붕집 할머니(이용여)에게서 소금 독을 파간 남자에 대해 듣게 되고 묘지기 할아버지를 찾아갔다는 정보도 듣게 됐다. 윤서는 묘지기 할아버지에게 최철수가 독을 묻은 무덤을 찾았고 그곳에는 푸른 십자가로 표시되어 있었다.

윤서가 묘지에서 독을 파서 뚜껑을 열려고 하는 순간에 피해자 하선 부(이원종)가 나타났고 독 안에는 부패된 시신이 발견됐다. 동석(장혁진)은 윤서가 부검을 맡긴 부검의에게서 피해자가 여자가 아닌 남자이고 게다가 사체는 윤서의 아버지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또 윤서는 동석(장혁진)을 통해서 사체의 정체를 말했고 윤서는 다시 한번 최철수를 만나기로 하면서 가족에 대한 비밀이 어떻게 밝혀질지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이요원(한윤서 역), 최귀화(배홍태 역), 장현성(김현석 역), 오미희(안경숙 역)이 주요인물로 나오면서 현실적인 공감케미를 보여주게 됐다. 

또한 엄친아 사무관 부지훈 역에 배우 김주영, 통통튀는 신입조사관 이달숙 역에 이주우, 검사출신 대형 로펌 변호사 오태문 역에 심지호, 장동석 역에 장혁진, 현광호 역에 김뢰하가 연기를 했다. 

‘달리는 조사관’ 은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6부작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OCN ‘달리는 조사관’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OCN ‘달리는 조사관’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OCN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