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디오스타’ 641회, (여자)아이들 소연 ‘라스 로고송’ 공개! ...“이럴 땐 가만히 있는거야” 안영미의 불 진화하는 소방관 김구라 (1)

  • 정미경 기자
  • 승인 2019.10.30 23: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미경 기자]  

30일 방영 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는 ‘말해! YES or NO?’ 특집으로 노사연, 인순이, 붐, 소연이 게스트로 함께했다. 오늘의 스페셜 MC로는 브라이언이 함께했다. 믿고 보는 예능대모 ‘노사연’, 예능 정복 가수 ‘인순이’, 리액션 로봇 ‘붐’, 힙합퀸 ‘(여자)아이들 소연’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소연은 1998년생으로 나이는 22살이고, 노사연과 인순이는 모두 1957년 생으로 나이는 63세이다. 붐의 본명은 이민호로 1982년 생, 나이는 38세이다.

MBC예능 ‘라디오스타’ 방송 캡쳐
MBC예능 ‘라디오스타’ 방송 캡쳐

노사연은 오늘 콘셉트가 뭔가 알려주기만 하면, 제작진들이 원하는 대로 다 맞춰서 한다고 말하며, 오늘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시키면 하는 그녀의 오늘 ‘라디오 스타’는 어떤 이야기들로 가득차게 될까. 인순이의 이야기를 옆에서 듣던 노사연은 “얜 특기가 있어요, 어떤 얘기를 해도 다 심각해”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그 말을 듣던 김구라는 “인순이씨 얘기할 때, 노사연씨도 재미가 없어지네요”라고 말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인순이는 신곡발매 기념으로 MC들에게 선물을 가져왔는데, “깊게 나를 보는 건 쉽지 않은 것 같아요”라고 말하며 ‘손거울’을 선물했다. 그녀의 신곡 제목은 ‘행복’이라고 한다. 붐은 최근 ‘뚜비뚜바’라는 마법을 주문을 외운다고 말하는데, 매일 기분이 좋아지기 위해 힘쓰는 주문이라고 한다. 그의 말을 들으며 김구라는 지금 상황 감사하자는 생각에 쥐어짜 낸 파이팅인지 물었다.

그 질문에 붐은 라디오 DJ로 활동하는 만큼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브라이언은 바쁘게 살 수 있게 된 비결이 뭔지 물었고, 붐은 ‘눈치’를 꼽았다. 다음으로는 (여자)아이들 소속의 ‘소연’이 나왔다. 신인상 7관왕에 무려 데뷔 20일 만에 1위를 차지했다고 한다. ‘(여자)아이들’의 곡으로 소연은 ‘라타타’를 소개했다.

그 말을 듣던 김구라는 ‘있지(ITZY)’와 비슷한 건지 물었고, 그 질문에 소연은 “저희는 만들어 가는 그룹의 느낌입니다”라고 말하며 우문현답을 건넸다. 그는 그룹 이름에 ‘(여자)’가 들어가는 이유에 대해서 물었는데, 소연은 “잘 몰라요 저희도”라고 대답했다. 아쉽게도 자신들의 팀 이름에 ‘(여자)’가 들어가서 그냥 ‘아이들’이라고만 하면 문자 투표에 반영이 안 된다고 한다.

그녀는 팀에서 작사 작곡을 하고 있는데, ‘GD역할’인지 물어보는 김구라의 질문에 “그 역할이 되고 싶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라고 다시 한 번 우문현답을 했다. 그녀는 ‘언프리티 랩스타3’에 나갔던 경력이 있다. 이어서 소연의 랩을 듣던 브라이언은 ‘니키 미나즈’와 랩 톤이 유사한 것 같다고 이야기 하며 박수를 쳤다. 이날 방송에서 라디오 스타를 위해 ‘로고송’을 만들어온 소연의 노래가 공개되었다.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 프로그램이다. 진행자로는 김국진과 김구라, 안영미가 있으며, 매회 새롭게 출연하는 게스트들과의 이야기로 알찬 시간들을 채워나간다. 본 방송은 매주 수요일 저녁 11시 5분에 시작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