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시크릿 부티크’ 김재영-김태훈, 김선아 두고 주먹다짐 로맨스…‘피 터지는 삼각관계’

  • 김아현 기자
  • 승인 2019.10.30 19: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시크릿 부티크’가 본격 삼각관계를 예고했다. 

24일 방송에서 선우(김재영)와 위정혁(김태훈)이 과거 형제처럼 친밀했던 관계였지만 복수를 꿈꾸는 제니장(김선아)으로 인해 사이가 멀어졌음이 드러났다. 

어린 시절 위정혁이 윤선우에게 야구공과 글러브를 선물하며 야구선수의 꿈을 응원하는 풋풋한 과거가 있었다. 하지만 이후 윤선우는 야구공과 글러브를 버리며 각성한 모습을 위정혁은 국제도시개발사업에 적극적으로 관여하는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이면서 앞으로의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SBS ‘시크릿 부티크’
SBS ‘시크릿 부티크’

30일 방송될 10회에서는 김재영, 김태훈이 멱살잡이는 물론 밀치고 싸우며 진흙탕 싸움을 펼치는 불꽃 주먹다짐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제니장을 사이에 두고 미묘한 대립을 이루던 두 사람이 급기야 몸싸움까지 벌이는 모습이 보인다. 멱살을 잡으며 울분을 터뜨린 윤선우는 바닥에 떨궈진 채 눈물 그렁한 표정으로 슬픔을 숨긴 모습을 멱살이 잡혔던 위정혁은 냉혹한 비소와 함께 생채기 난 입술을 드러내며 복잡 미묘한 얼굴을 보인다.

애절함과 풋풋한 매력의 연하남 윤선우와 든든함과 어른 미가 매혹적인 연상남 위정혁, 두 남자의 주먹다짐이 더욱 강력해진 트리플 로맨스의 발발을 예고한다. 두 사람이 급기야 입술이 터지도록 격한 육탄전을 벌이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두 남자의 싸움의 결과는 어찌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재영과 김태훈의 격분 주먹다짐 촬영은 지난 7월 중순 인천 연수구에 있는 한 하천에서 진행됐다. 

평소에 찐 형제 케미가 돋보인 두 사람은 촬영장에 들어서자마자 어디 한번 붙어보자며 장난을 치기 시작해 모두에게 웃음을 선사하며 촬영장 분위기를 돋웠다. 

이어 본격적인 촬영을 앞두고 김재영과 김태훈은 빈틈없는 액션 합을 맞추며 준비에 들어갔고, 촬영이 시작되자마자 아드레날린 가득한 액션 장면을 실감 나게 표현하며 스태프들의 높은 호응을 끌어냈다.

제작진 측은 “이 장면은 김재영, 김태훈의 몸을 아끼지 않는 열연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장면”이라는 말과 함께 “한 여자를 두고 뒤엉킨 두 남자의 박력 넘치는 빅 매치를 ‘시크릿 부티크’를 통해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재벌기업 데오가의 총수 자리를 둘러싼 독한 레이디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 드라마 SBS ‘시크릿 부티크’ 10회는 3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매주 수, 목요일 방송.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