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배가본드’ 이승기-수지-신성록, 촬영장 속 나이 차 무색한 케미…‘뜻-몇 부작 드라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배가본드’ 속 이승기-수지-신성록의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30일 SBS ‘배가본드’의 공식 홈페이지에는 “영화보다 더 영화같은 배가본드의 촬영 현장!”이라는 제목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수지-이승기-신성록은 촬영을 위해 준비하고 있는 모습이다. 보기만 해도 설렘 가득한 세 사람의 키 차이가 드라마 속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달건이 너무 멋있어요”, “요즘 배가본드 보는 재미로 삽니다”, “다들 사이 엄청 좋아보이네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SBS ‘배가본드’ 캡처

수지가 이승기와 함께 호흡을 맞춘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과정을 그린 액션 첩보물로 ‘방랑자’라는 뜻을 가졌다. 

극중 이승기는 스턴트맨 차달건을, 수지는 국정원 블랙요원 고해리 역을 맡았다. 이에 ‘구가의 서’로 호흡을 맞췄던 두 사람이 오랜만에 재회해 두 사람의 케미에 시선이 쏠렸던 바, 이승기와 수지는 ‘배가본드’에서 한층 업그레이드 된 호흡으로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 

총 16부작 드라마 ‘배가본드’는 촬영을 마친 상태며 매주 금, 토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