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정다은, ‘얼짱시대’ 인연 몬스타엑스 원호(신호석) 추가 폭로 “동거 중 월세 안 갚아…물건 훔쳐 판매까지”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10.30 16: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얼짱시대’ 출신 정다은이 몬스타엑스 원호(과거 본명 신호석)의 채무를 추가 폭로했다.

30일 오후 정다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원호의 담당 변호사라고 주장하는 인물 A씨와 나눈 문자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정다은 인스타그램
정다은 인스타그램

A씨는 정다은에게 “몬스타엑스 원호의 담당 변호사다. 최근 정다은 씨가 작성한 글이 언론에 올라와서 사실 확인을 하고 있다”며 “‘호석아 내 돈은 대체 언제 갚아’라는 내용은 구체적으로 누구에게 어떤 사실관계를 말씀하시는지 소상히 알려주시기 바란다”고 물었다.

이에 정다은은 원호의 본명인 신호석을 언급하며 “직접 연락하라고 전해달라”고 말했고, A씨는 “한 번 뵐 수 없냐. 말씀한 내용을 정확히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A씨는 “송도에서 보자”라는 정다은의 말에 사무실이 있는 광화문으로 오라고 요청했고, 이에 정다은은 “제가 거기까지 갈 이유가 없을 것 같다. 피해를 받은 건 저인데 제가 직접 찾아가기까지 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거절했다.

특히 정다은은 “구체적으로 어떤 피해를 입었냐. 원호는 변제할 금액이 없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그래서 매우 궁금해하고 있다. 피해 내용을 구체적으로 알려주시면 정확히 전달하고 정다은 씨에게도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는 A씨의 말에 “2백만 원 갚은 게 다 갚은 거라고 생각한다고요? 정말 어이가 없어서 이젠 웃기다”라며 황당해했다.

정다은-원호 / 정다은 인스타그램, 몬스타엑스 공식 트위터
정다은-원호 / 정다은 인스타그램, 몬스타엑스 공식 트위터

이어 “(원호와) 역삼동에서 같이 산 적이 있었다. 월세 반반 부담하기로 했는데 신호석이 월세를 안 내서 제가 낸 보증금 1천만 원에서 다 깎였고, 제 물건 다 훔쳐서 중고나라에 몰래 팔았다. 30만 원, 50만 원 셀 수 없을 정도로 돈을 빌려갔다”며 “분명 갚겠다고 해놓고 2016년까지는 회사에서 정산처리가 안 됐다고 하면서 핑계를 댔다. 2016년 말 경에 제가 ‘돈 갚으라’고 하니까 ‘하루 한도 1백만 원’이라 하면서 이틀에 걸쳐 꼴랑 2백만 원을 갚은 게 전부”라고 폭로했다.

정다은의 문자를 본 A씨는 “제가 본인에게 확인해보도록 하겠다. 항목과 액수를 좀 더 자세히 알려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고, 이에 정다은은 자신을 담당하는 변호사의 연락처를 넘겼다.

앞서 정다은은 29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원호의 JTBC ‘아이돌룸’ 방송 화면을 올리며 “호석아 내 돈은 대체 언제갚아?”라는 글을 게재한 바 있다. 이에 스타쉽 측은 복수 매체를 통해 “정다은이 주장한 바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법적 조치를 검토 중”이라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또한 정다은의 폭로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원호를 둘러싼 논란이 추가로 제보되고 있다. 

코미디TV ‘얼짱시대’ 방송 캡처
코미디TV ‘얼짱시대’ 방송 캡처

한편 정다은은 2009년 7월 방송된 코미디TV ‘얼짱시대’에 출연하며 보이시한 외모로 주목을 받았다. 이후 2009년 12월 방송된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에 교복을 입고 ‘충주 강동원’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원호 역시 ‘얼짱시대’의 최종 오디션을 봤지만 발탁되지는 못했다.

정다은은 교도소 출소 후 아이돌 연습생 출신 한서희와 동성 열애설에 휩싸여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았으며, 원호는 지난 3월 팬사인회 당시 있었던 ‘미투 희화화’ 사건이 최근 폭로돼 대중과 팬들에게 사과했다.

사과 이틀 뒤인 28일, 원호가 속한 몬스타엑스는 타이틀곡 ‘팔로우(Follow)’가 수록된 새 미니앨범 ‘’팔로우’ : 파인드 유(’FOLLOW' : FIND YOU)’를 발매하고 네이버 V라이브 몬스타엑스 채널을 통해 컴백쇼를 진행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