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팔로우미12’, “새로운 코너로 리얼한 뷰티템 전수”…이유비-임보라-승희-이수민 네 명의 케미 기대UP (종합)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10.30 12: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팔로우미12’ 새로운 코너로 리얼한 뷰티템을 전수를 예고하며 이유비, 임보라, 승희, 이수민의 케미가 기대된다.

30일 오후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진행된 트렌드 프로그램 ‘팔로우미12’ 제작발표회에는 이유비, 임보라, 오마이걸 승희, 이수민이 참여했다.

이번 시즌에는 새로운 얼굴 이유비와 여자들의 워너비 임보라, 오마이걸의 톡톡 튀는 분위기 메이커 승희, 10대 뷰통령으로 떠오른 이수민이 다시 한번 합류해 호흡을 맞춘다.

이유비 / 패션앤
이유비 / 패션앤 ‘팔로우미12’

이유비 뷰티 프로그램 첫 진행을 맡아 “촬영 전에는 맏언니로서 부담감이 없지 않아 있었지만, 촬영 후 맏언니로서 부담감보다는 같이 친해지고 어우러져서 잘 갈 수 있는 느낌이 들었다”며 “어떤 모습을 보여줘야 할지 서로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또 그는 “첫 방송 녹화할 때 떨렸는데, 시청자가 된 느낌으로 많이 배워가는 느낌이었다. 유익하고 재밌는 시간이었다”며 “사람이 이유비로서 솔직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임보라에 꿀팁을 많이 전수받고 싶고, 승희는 바쁜 스케줄 속에서 어떻게 관리하는지 궁금하다. 또 이수민에게 10대들의 현재 인싸템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유비의 어머니이자 배우 견미리의 반응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이에 그는 "부러워하셨다. 방송에 출연 좀 해보자고 하셨는데 제가 절대 안 된다고 했다. 저는 엄마에 비해 관리를 잘하지 못하는 편이다. 엄마는 관리의 끝판왕인데, 진짜 관리를 잘하셔서 제가 엄마의 꿀팁을 제 꿀팁처럼 전수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라이프 스타일에 음식, 패션, 일상 등 모든 것을 담아서 각자의 스타일에 맞게 볼 수 있을 것이다”라며 “연기자로서의 모습이 아닌 사람 이유비의 가식 없는 일상을 엿볼 수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수민 / 패션앤 ‘팔로우미12’
이수민 / 패션앤 ‘팔로우미12’

이수민 시즌 9에 이어서 1년 반 만에 돌아오게 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아직은 미숙하지만, 인싸템이나 메이크업 팁을 전해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막내기도 하고 그래서 항상 긴장하는데 언니들이 정말 잘 챙겨줬다. 길어진 녹화 속에서도 언니들과 하는 내내 너무 즐거웠고 즐겁게 촬영했던 만큼 재밌는 방송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유일한 10대이기 때문에 같은 연령대에 전해줄 수 있는 팁을 전해줄 수 있을 것 같다”면서 “언니들보다 미숙해서 더 배워갈 수 있는 스펀지 같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시즌에는 조금 더 적극적으로 나의 의견을 반영해 촬영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방송에 대한 자부심을 전했다.

또한, 네 명과 만남에 대해 “주위에서 부러워할 정도로 다 좋아하는 분들이라 궁금했다”며 “언니들과 만나 방송해서 너무 좋고 즐겁다. 10대 배우 중에 내가 가장 행복한 배우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환호를 자아냈다.

임보라 / 패션엔
임보라 / 패션엔 ‘팔로우미12’

첫 방송은 어땠는지에 대한 질문에 임보라는 “오랜 시즌을 함께 했음에도 첫 녹화 때는 항상 긴장하는데, 멤버들 모두 친화력이 좋고, 털털해서 케미가 기대가 된다”며 “항상 놀면서 촬영한다고 생각해서 더욱 편안한 분위기가 나오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가장 궁금했던 멤버는 누구였는지에 대해 그는 “만나기 전에 이유비가 궁금했다. 정말 많이 먹는 걸 봤는데, 포스터 촬영 때 보니 정말 잘 가꾼 모습에 놀라게 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관심을 가지고 세세하게 팁을 전수하기 위해 노력하는 부분이 있다. 다양한 전문가들의 팁을 반영해 전 시즌보다 깊이 있는 조언을 전할 예정이다”며 “‘팔로우미’가 나한테는 활력소이자 열심히 살 게 되는 원동력이 되는 것 같다. 이러한 마음가짐을 많은 분께 전해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오마이걸 승희 / 패션엔 ‘팔로우미12’
오마이걸 승희 / 패션엔 ‘팔로우미12’

마스코트로서 어떤지에 대한 질문에 승희는 “이번 시즌에서 전 시즌보다 더욱 업그레이된 발랄함을 전할 수 있을 것 같다”면서 “첫 방송을 녹화하면서 많이 떨렸지만, 네 명과 호흡이 정말 잘 맞아서 시청자들도 재밌게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많은 분이 궁금해하시는 공항 패션이나, 공항 메이크업을 셀프 카메라에 많이 담았다”면서 “아이돌로서의 생활도 충분히 보여드릴 예정이다. 각각 출연자들의 개성있는 라이프 스타일을 보여줄 수 있어서 너무 즐거웠다”고 말했다.

또한, 승희는 “밝은 성격 때문에 더 즐겁게 방송에 임할 수 있었고 이런 모습이 프로그램에 잘 담겨 마스코트라고 불리는 것 같다”며 “ 오마이걸 멤버들이 ‘팔로우미’마스코트 자리를 탐내고 있는데 뺏기지 않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팔로우미 12'은 패션앤의 대표 장수 트렌드 프로그램으로 이번에 시즌 12로 돌아왔다. '팔로우미 12'은 스타들의 1인칭 뷰티 라이프를 담은 셀프 카메라 그리고 예쁨 만렙 여배우와 걸그룹들의 리얼 뷰티 꿀팁은 물론 쇼핑, 여행, 레저, 다이어트, 핫플레이스 등 카테고리별 여자들의 취향저격 라이프 스타일을 실시간 중계한다.

'팔로우미12'는 미모 끝판왕 MC들이 리얼 뷰티팁과 라이프스타일 공답 타임을 갖고 SNS와 매거진 속 넘쳐나는 화제의 아이템과 뷰티 피플들의 파우치를 탈탈 털어, 진짜 핫한 뷰티템들을 가려내는 1인칭 뷰티 라이브 방송으로 오늘 30일 패션앤에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