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괴팍한 5형제', "박준형-김종국-서장훈-이진혁 황금 케미"…무근본 줄 세우기 예능 귀환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예측이 불가능한 무논리, 무근본 토론 프로그램 '괴팍한 5형제'가 파일럿 프로그램에서 정규로 돌아왔다.

30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JTBC '괴팍한 5형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유기환PD를 비롯해 가수 박준형, 김종국, 방송인 서장훈, 이진혁이 참석했다.

'괴팍한 5형제'는 평범한 생활 속 주제부터 까다롭고 별난 주제까지 뭐든지 줄 세우며 논쟁하는 토크쇼로 추석 연휴 기간 선보여진 바 있다. 당시 서장훈, 박준형, 김종국, 주우재, 엑소 백현이 함께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번 시즌에는 주우재와 백현을 대신해 '프로듀스X101'으로 인기를 모았던 업텐션 이진혁이 막내로 합류해 예능감을 뽐낼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매회 특별 MC가 함께해 '5형제'를 완성하며 첫회 특별 MC로는 민경훈이 함께했다.

이진혁-박준형-유기환 PD-김종국-서장훈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진혁-박준형-유기환 PD-김종국-서장훈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정규로 편성된 프로그램에 대해 서장훈은 "솔직하게 말하면 '괴팍한 5형제'는 정말 편안하고 흐뭇하게 미소를 띠며 편하게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 또 정규편성이 되서 기쁘다. 다행이 PD, 작가님들이 저 개인적으로 '아는형님'에서 오랫동안 함께 했던 분들이라 이 분들이 처음 시작하는 프로그램이 정규편성이 되어서 기쁘고,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종국도 "많이 공감할 수 있는 소재들로 형, 동생들이 모여서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출을 맡은 유기환 PD는 "줄세우기 주제 선정에 대해 저희는 '뭐든지 줄 세우는'이기 때문에 정해진 것은 없다. 세상 어떤 것이라도 상관없다. 파일럿에서는 샤워할 때 씻는 순서, 화장실 참는 순서 등으로 했었는데 지금도 커뮤니티에서 많은 분들이 줄세우기를 하는 부분에 주력하고 있다. 민감한 부분이 아닌 친구들끼리 떠드는 느낌으로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멤버 구성은 '괴팍한 5형제'의 핵심이다. 박준형, 서장훈, 김종국, 이진혁이 고정 멤버로 모였고, 다섯번째 멤버는 매회 다른 출연자가 자리를 차지한다.

유기환 PD는 다섯 형제를 모은 이유에 대해 "까다롭고 별나게 자기 주장을 펼칠 수 있는 사람들을 모았다"고 밝혔다. 또한 "기획 단계에서부터 '괴팍'이라는 듯이 까다롭고 별나다라는 뜻이 있더라. 어떤 토크를 하더라도 자신의 주장을 까다롭고 별나게 풀어낼 수 있는 분들을 생각하면서 가장 먼저 서장훈 씨가 생각났고, 박준형 씨 김종국 씨가 1순위로 생각한 분들이다. 셋이 평소 친분도 두터운 것으로 안다. 정말 친구들이 대화하듯이 서로 줄세우기를 잘 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있었고, 세 분의 케미가 잘 살아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이진혁은 파일럿과 멤버 교체가 있었는데 젊은 패기를 보여줄 수 있는 막내로 라이징스타인 이진혁 씨에게 연결했다. 그 덕에 '황금케미'가 나온게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이진혁-박준형-김종국-서장훈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진혁-박준형-김종국-서장훈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또한 유 PD는 각 멤버들의 특징에 대해 "서장훈은 논리적이고 남들이 꺾기 어려운 논리를 펼치는 역할을 맡고, 김종국은 친분을 바탕으로 많은 태클을 건다. 그런 모습들이 가장 큰 매력 포인트가 아닌가 싶다. 박준형 씨는 튀고 돌발적인 얘기를 할 것 같지만 제가 놀란 점은 논리적으로 얘기를 듣다 보면 빠져들게 만든다는 생각을 했다. 톤이 조금 높을 뿐이지 상황을 재연하는 것에 있어서 누구보다도 설득력이 있게 다가온다. 이진혁은 기대했던대로 쟁쟁한 형들에게 꿇리지 않고 자기 할 말은 확실히 다 하는 기세 좋은 막내의 모습이기 때문에 앞으로 더 큰 역할을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매회 스페셜한 객원 MC를 초청할 예정이지만, 언젠가는 고정 MC의 자리를 채우게 될 예정이라고 유 PD는 "이대로 객원 MC체제를 유지하지는 않는다. 고정 MC가 생기면 공개하도록 하겠다"라고 설명했다.

막내 이진혁의 합류로 다른 멤버들도 활기를 띤다. 서장훈은 "이진혁 씨가 요즘 본격적으로 활발히 활동한지 오래되지 않았기 때문에 진혁 씨에 대해 자세히 몰랐는데, 이걸 함께 하게되면서 이진혁 씨가 정말로 인기가 많다는 것을 요즘 실감하고 있다. 작은 기사에도, 저희만 있다면 달릴 수 없는 댓글들과 많은 분들의 관심이 있는 것을 보고 천군만마를 얻었다는 생각이 든다. 이진혁 씨가 PD님의 말씀대로 라이징스타인데 이 프로그램을 계기로 대세중에 대세가 되는 프로그램이 되기를 바라겠다"고 말했다.

김종국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김종국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끝으로 김종국은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 주제에 따라 줄을 세우며 시청한다면 재미를 더할 수 있을 것"이라며 '괴팍한 5형제'만의 매력을 알렸다.

서장훈은 "방송에서 자주 보이는 스타들이라도 어떤 조합이냐에 따라 신선한 재미를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멤버들의 조화가 재미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을 보였다.

'괴팍한 5형제'는 생활 속 평범한 주제들로 줄을 세우며 토론을 벌이는 신개념 논쟁 토크쇼로, 20대부터 50대까지 다양한 연령의 5형제가 출연해 논리적인 주장과 근거없는 우기기까지 시도하며 의견 충돌을 통해 토론의 재미를 일깨운다. '아는형님'의 연출진이던 유기환 PD의 입봉작이다.

본격 논쟁 토크쇼 JTBC ‘괴팍한 5형제’는 오는 31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