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화여대 출신’ 김나정 아나운서, 가슴골 강조한 ‘미스맥심’ 비키니+티팬티 의상 눈길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10.30 11: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프리랜서 아나운서 김나정이 ‘82년생 김지영’과 관련된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가운데, ‘미스맥심’ 출연 당시 입었던 의상이 재조명되고 있다.

1992년생인 김나정의 나이는 28세. 이화여자대학교를 졸업한 김나정은 2011년 OBS MC 부문에 합격하며 아나운서를 시작했다. 이후 YTN 기상캐스터로 활동한 뒤 지난해 강병규와 함께 BJTV ‘강병규와 야(9)놀자’를 진행했다.

그러던 중 김나정은 ‘2019 미스맥심 콘테스트’에 참가하게 된다. 결과는 1라운드 4위, 2라운드 3위, 3라운드 5위, 4라운드 2위.

특히 3라운드에서는 노란색 모노키니, 4라운드에서는 티팬티에 가터벨트를 입으며 수위 높은 노출 패션을 시도했다.

김나정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김나정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미스맥심
맥심(MAXIM)

지난 7월 김나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슴골이 강조되는 영상을 올려 이목을 끌었다. 현재 김나정의 인스타그램에는 노출도 높은 몸매 사진과 명품 사진들이 가득하다.

한편 김나정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책은 아직 읽지 못했지만 오늘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보고 왔다. 페미니즘에 대해 정확히는 모르지만 감히 적는 나의 생각”이라고 시작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왕 여자로 태어나 살면서 이 영화처럼 남자, 여자가 불평등하고 매사에 부당하고 억울하다고 생각하고 살면 너무 우울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학교 다닐 때도 왜 예쁜 치마를 입을 수 있다고 생각하면 되는데 못입는다고 생각해서 남자랑 똑같은 바지교복을 입고 싶다고 하는 지 모르겠고, 직장생활 할 때도 남자직원들이 잘 대해주고 해외여행가서도 짐도 다 들어주고 문도 열어주고 맛있는 밥도 많이 사주고 선물도 많이 사주고 예쁜 데도 데려가주고 예쁜 옷도 더 많이 입을 수 있고 여자로 살면서 충분히 대접받고 행복하고 즐겁게 살 수 있는 것들도 너무 많은데 부정적인 것들에만 주목해 그려 놓은 영화 같다는 생각”이라며 “여성을 온통 피해자처럼 그려놓은 것 같아 같은 여자로서 불편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이화여대를 나왔는데 학교 다닐 때도 남자랑 여자랑 애초에 다르게 태어났는데 정당한 평등이 아니라 ‘이상한 평등’을 외치면서 유난스럽게 싸우는 페미니스트들이 정말 이해가 안 가곤 했다. 어떤 책 글귀에서 봤는데,
남녀관계에서 똑똑한 여자는 남자에게 화를 내거나 바가지를 긁는 게 아니라 ‘얼마나 힘들었을까’하고 걱정해주고 애교있게 안아주면 그게 관계에서 오히려 현명하게 남자를 다스리고 예쁨받고 사랑받는 방법이라고 했다”며 “페미니스트들은 여자의 권력을 모르는 사람들 같다. 바보같은 여자들의 특징은 마음 속으로는 대게 데이트비용은 남자가 더 많이 내야하고 결혼할 때 집은 남자가 해와야한다고 생각하면서 남자가 스스로를 나쁜 남편, 또는 고마워할 줄 모르는 남자라고 남자들 스스로를 초라하게 느낄 수 있게 만들면 본인이 관계에서 성공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아무튼 내 생각은 모든 일에는 양면이 있기 마련인데(남자도 마찬가지고) 여자로 태어나서 좋은 점을 보고 행복하게 사는 게 나는 좋다. 매일 부당하고 불만이고 화가나는 기분으로 나는 힘들고 우울해서 못 살 것 같다”며 “예쁘고 행복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살면 다시 돌아오지 않는 하루하루가 모든 것이 예쁘게 보이고 행복하다. 그냥 개인적인 내 생각!”이라고 마무리했다.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