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동백꽃 필 무렵’ 흥식이 아빠-영심이, 살인범 까불이와 연관성 제기…‘누가 범인일까’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9.10.30 10: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 사건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흥식이 아빠가 덩달아 주목 받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용식(강하늘)이 연쇄살인범 까불이를 추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용식은 손에 피부염이 일어나 병원을 찾았다. 의사는 “영심이네 갔다 왔냐. 영심이도 일하다 농약 묻어서 왔던데. 이건 농약을 만져서 이렇게 된 거다”라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영심이는 1화부터 언급되던 인물이다. 변소장(전배수)은 용식이가 옹산 파출소로 왔을 때부터 “영심이네 누렁이한테 가보라”고 재촉했다. 하지만 용식이는 동백(공효진)에게 마음을 뺏겨 영심이네를 아직까지 찾지 않은 상황이다. 

'동백꽃 필 무렵' / KBS '동백꽃 필 무렵'
'동백꽃 필 무렵' / KBS '동백꽃 필 무렵'

또한 이날 방송 말미에는 용식이 고양이 사료를 들고 가는 흥식(이규성)의 모습을 발견하면서 흥식과 흥식의 아빠 역시 까불이와 관련성이 제기된 상황. 

흥식이 와서 CCTV를 달 때 향미가 음료수를 챙겨주기도 했고, 동백이가 밥을 먹고 가라고 하자 동백이 엄마(이정은)는 “저 사람한테 공짜밥을 왜 주냐”라는 멘트를 하기도 했다.

아직 등장하지 않은 영심이와 흥식이 아빠가 까불이와 어떤 연관을 가지고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KBS2를 통해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