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동백꽃 필 무렵' 인물관계도, '까불이'의 정체는 무엇?…'옹산' 촬영지에 쏠리는 시선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0.30 08: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동백꽃 필 무렵' 속 까불이 정체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앞서 24일 방송된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강하늘이 수상하게 여겼던 '캣맘'의 정체가 드러나 시선을 끌었다. '캣맘'의 정체는 철물점 박흥식(이규성)으로 알려졌다. 

이와관련 '동백꽃 필 무렵' 속 인물관계도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공효진이 맡은 동백은 홀로 아들 필구를 키우며 까멜리라를 운영하고 있다. 탈캔디형 인간 동백의 앞에 용식이가 다가오며 그의 그의 마음이 풀어지기 시작한다. 

'동백꽃 필 무렵' 인물관계도

강하늘이 맡은 황용식은 동네 파출소 순경으로 동백을 좋아한다. 얄궃은 세상 인심에 자꾸 바람빠지는 동백의 바퀴에 계속해서 바람을 불어넣는 인물.

김지석이 맡은 강종렬은 야구스타이자 제시카의 남편이다. 메이저리거까지 될 뻔한 스타 야구선수지만 모델 와이프와 속도위반으로 결혼한 후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고 있다.

최근 ‘동백꽃 필 무렵’은 드라마 TV 화제성 1위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이에 ‘동백꽃 필 무렵’ 촬영장이 어디인지에 대한 궁금증도 높아지고 있다. 

‘동백꽃 필 무렵’은 총 32부작으로 구성됐으며 후속작은 ‘99억의 여자’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