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내의맛' 김용명, 배우 강은탁과 메주 쑤기 도전.."메주 만든 놈 닭 한 마리 주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준 기자] 김용명이 자신의 귀농하우스에서 배우 강은탁을 부려먹어 화제다.

29일 TV조선이 방송한 '아내의맛'에서 김용명과 강은탁이 메주 만들기에 나섰다.

TV조선 '아내의맛' 방송화면 캡처.
TV조선 '아내의맛' 방송화면 캡처.

김용명은 잠시 쉬는 강은탁 앞에 빨간 대야를 들고 왔다. 대야 안에는 퉁퉁 불린 콩이 한가득 담겨 있었다. 메주를 쑤는 데 강은탁을 일꾼으로 쓸 속셈이다. 강은탁이 "형 좋은 데 와서 힐링하고 와서 가라 그래놓고 나한테 왜 그래?"라고 따지자 김용명은 "야 너 어디서 메주 만드는 법 배울 수 있을 것 같냐"고 반박하며 강은탁을 설득했다.

김용명과 강은탁은 찰떡같은 궁합을 자랑했다. 김용명이 이웃집에서 빌려 온 솥단지에 불린 콩과 물을 붓고 화로에 지난 달력을 불쏘시개 삼아 불을 붙이자 강은탁은 옆에서 고춧대를 발로 쪼개 장작을 알맞은 사이즈로 만들었다.

어느덧 해가 지고 하늘이 어두워졌지만, 메주는 완성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김용명은 강은탁을 챙겨주는 척 콩을 건져 건넸다. 그리고는 강은탁이 콩을 입에 넣자 "아직 안 익었지?"라고 묻는다. 동시에 강은탁은 덜 익어 딱딱한 콩을 씹다 말고 퉤 뱉었다.

잠시 김용명이 의자를 가지러 가는 순간 콩거품이 솥에서 넘쳐 흘렀다. 김용명은 다급히 돌아와 강은탁을 타박한다. 함소원은 "지금 흐르는 저 콩국물, 중국에선 아침에 많이들 사먹는다. 저거 참 맛있다"고 곁들였다. 김용명의 타박에 강은탁이 이렇게는 일 못 하겠다는 듯 자리에서 일어나자 김용명은 "너 어디가게"라며 붙잡았고, 강은탁은 "아무 데도 안 가. 이렇게(몸빼바지) 입고 어딜 가"라며 김용명을 안심시켰다.

김용명은 강은탁을 달래려 아껴둔 고구마를 꺼내들고, 두 사람은 콩물이 끓는 솥 앞에서 군고구마를 나눠먹으며 우애를 다졌다. 그러는 사이 콩이 다 삶아지고, 이제는 돌 절구를 이용할 차례다. 둘은 절구에 삶은 콩을 잘 다진 뒤 메주 틀에 다진 콩을 넣고 꾹꾹 눌러담았다. 이 지역은 메주를 둥근 모양으로 만드는 것이 특징. 케이크를 연상하게 하는 메주 모양에 두 사람은 지난 4시간의 힘듦도 잊고 웃음꽃을 피웠다.

메주를 다 만든 뒤 김용명은 소주 1병과 쌀뜨물을 이용해 강은탁에 대접할 닭요리를 만들었다. 가마솥밥에 매콤한 닭볶음탕을 곁들여 먹은 강은탁은 그 맛에 연신 감탄을 내뱉었다. 그는 "진짜 양념이 잘 베었고, 특히 가마솥에 한 게 신의 한 수다. 형 대단하다"고 칭찬했다.

TV조선 '아내의맛'은 매주 화요일 저녁 10시 방송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