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김나정 아나운서 "페미니스트는 여자의 권력 모르는 사람들"…영화 '82년생 김지영' 솔직 후기 갑론을박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0.29 15: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영화 '82년생 김지영'에 대한 김나정 아나운서의 솔직한 후기로 인해 온라인 상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29일 김나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보고 왔다”며 “이왕 여자로 태어나 살면서 이 영화처럼 남자, 여자가 불평등하고 매사에 부당하고 억울하다고 생각하고 살면 너무 우울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학교 다닐 때도 왜 예쁜 치마를 입을 수 있다고 생각하면 되는데, 못입는다고 생각해서 남자랑 똑같은 바지교복을 입고 싶다고 하는 지 모르겠다”면서 “여자로 살면서 충분히 대접받고 행복하고 즐겁게 살 수 있는 것들도 너무 많다”고 말했다.

김나정 인스타그램
김나정 인스타그램

김나정은 “여성을 온통 피해자처럼 그려놓은 것 같아 같은 여자로서 불편했다”며 “이화여대를 나왔는데 학교 다닐 때도 남자랑 여자랑 애초에 다르게 태어났는데 정당한 평등이 아니라 ‘이상한 평등’을 외치면서 유난스럽게 싸우는 페미니스트들이 정말 이해가 안 가곤 했다”라며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이어 “페미니스트들은 여자의 권력을 모르는 사람들”이라고 비판하며 “모든 일에는 양면이 있기 마련인데(남자도 마찬가지궁) 여자로 태어나서 좋은 점을 보고 행복하게 사는 게 나는 좋다”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여자로 태어나서 좋은 점을 보고 행복하게 사는 게 나는 좋다. 매일 부당하고 불만이고 화가나는 기분으로 나는 힘들고 우울해서 못 살 것 같다”며 “예쁘고 행복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살면 다시 돌아오지 않는 하루하루가 모든 것이 예쁘게 보이고 행복하다. 그냥 개인적인 내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영화와 페미니즘에 대한 비판으로 논란이 거세지자 김지영은 “저의 의견은 페미니즘이나 영화 자체에 대해서 ‘맞다, 틀리다’를 이야기하고 싶은 것이 아니라 저의 개인적인 생각”이라며 “제 피드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 역시 좋은 댓글이든 안타까워하시는 댓글 모두 저는 다 소중하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김나정의 글을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극명히 갈리고 있다. “페미니즘이란 이런거지 여성인권만 주장하고 실로 존재하는 남자의 역차별은 묵살하는게 무슨 페미니즘임 여성이기주의지” “젠더감수성 따위의 이분법적 사고를 하지 말고 인류애적 시각으로 서로를 바라봐 주었으면 좋겠네요” “내외로 아름다운 사람은 다른 이를 혐오하거나 미워하지 않음.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이라며 응원하는 있는 이들이 있는 반면 “대다수 여자들의 생각은 다를거에요. 님께서 김지영 감상평에 적은 여자로서의 행복은 어쩌면 님같이 예쁜 여자들만 누릴 수 있는 축복일지도. 솔직히 여자 외모에 따라서 남자들의 태도가 다른건 부정할 수 없으니” “남자 비위 맞추는게 그게 권력이에요? 그 권력으로 돈을 벌어요 아니면 내 집을 사요? 아무것도 못해요” “내가 안겪었으니 다른 여자분들은 긍정적이지 못하다라고 하시는거임?”이라는 비판적인 의견도 팽팽히 맞섰다.

한편 김나정은 올해 나이 28세로 이화여자대학교를 졸업 후 프리랜서 아나운서로 활동하고 있다. 김나정은 매년 남성잡지 맥심이 주최하는 ‘2019년 미스맥심 콘테스트에 참가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예선과 35강을 거쳐 12강에 3위에 진출하는 기염을 토한 김나정은 최근 맥심과의 인터뷰에서 “일본의 인기모델이자 배우인 모델 시노자키 아이의 엄청난 팬이다. 청순하고, 귀여운데 엄청 섹시하기까지 하다. 나와 비슷하다. 나도 한국의 시노자키 아이라고 불릴 수 있도록 맥심 콘테스트에서 청순, 큐트, 섹시함을 다 보여줄 계획”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