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최고의 한방' 김수미, 서효림♥"아들이 이번 달 얼마줄까 생각한다"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10.29 14: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최고의 한방' 김수미가 아들 정명호를 언급했다.

29일 방송되는 MBN '최고의 한방'에서는 김수미와 네 아들 탁재훈, 장동민, 윤정수, 허경환의 ‘용인 투어’ 2탄이 펼쳐진다.

이날 김수미는 아들들과 바비큐 파티를 열어 동심 가득했던 하루를 마무리한다. 즐거웠던 일정을 하나씩 회상하던 중 장동민은 김수미에게 “방송에서 아들들과 여행을 다니다 보면 친아들과 여행을 와보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냐”고 묻는다. 

이에 김수미는 “여행 생각은 안 들고, 우리 아들이 이번 달에는 얼마를 줄까 생각한다”고 단호하게 답해 웃음을 안긴다.

MBN '최고의 한방'

 “아들이 돈 줄 때가 제일 좋다”는 솔직한 말에 장동민 또한 친엄마가 자신에게 골프를 배우는 것을 ‘자체 보이콧’했던 일화를 전해 분위기를 돋운다. 

이에 김수미는 “과거 컴퓨터를 배우려고 했는데, 친아들은 빠른 포기를 권유한 반면 남편은 끈질기게 나를 가르쳐줬다”며 “못 해도 자식보다 남편이 편하다”라고 애정을 드러낸다. 아들과 남편의 ‘미세한 차이’를 언급하며 폭풍 공감을 일으킨 김수미의 토크에 관심이 모인다.

‘최고의 한방’ 측은 “여행의 즐거운 여운 덕분에 평소 야식을 일절 입에 대지 않는다는 김수미가 이날 만큼은 특별히 아들들과 삼겹살을 구워 먹으며 흥이 넘치는 입담을 선보였다”며 “가족에 대한 거침없는 폭로에 이어, 이를 묵묵히 지켜보던 윤정수가 돌아가신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고백해 뭉클함이 더했다. 웃음과 눈물이 함께한 현장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MBN ‘최고의 한방’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한편 김수미 아들 정명호와 배우 서효림은 내년 1월 결혼예정이다. 두 사람은 지인으로 알고 지내다 연인 관계로 발전했으며, 최근 결혼식 날짜를 잡고 예식 준비 중이다.

SBS플러스 예능 '밥은 먹고 다니냐?'에 김수미와 함께 출연 중인 서효림은 올해 나이 35세로 연상인 예비남편과 9살 차이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