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부산서 20대 남성 “중고가구 사겠다” 여성 혼자 사는 집에 침입해 살해한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중고 가구를 사겠다며 여성이 혼자 사는 집에 침입한 뒤 살인 행각을 벌인 2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29일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25)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달 21일 오후 6시 40분께 부산 부산진구 B(30대·여)씨 아파트에서 둔기로 B씨를 내리쳐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두사람은 일면식이 없는 상태로 이날 중고거래 사이트를 통해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B씨가 최근 이사를 준비하면서 중고 가구를 매물로 내놨고, A씨가 구매전 "가구 상태를 확인하겠다"며 B씨 집 안으로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범행 후 B씨 휴대폰으로 B씨 가족과 직장 동료에게 '급한 일이 생겨서 당분간 연락이 어려울 것 같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내 범행을 은폐하려 했던 정황도 나온다.

남성 체포 / 연합뉴스
남성 체포 / 연합뉴스

하지만 문자를 수상히 여긴 가족들이 아파트 관리 사무소에 B씨를 확인해 달라고 요청했고, B씨가 연락이 닿지 않자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이틀 뒤인 23일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경찰에서 "중고가구 가격을 깎아달라고 요청했는데 이를 무시해 화가나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금품을 노리고 고의로 중고물품 거래를 가장해 침입했을 가능성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을 놓고 다각적으로 수사하고 있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A씨가 B씨의 휴대전화를 집에서 갖고 나왔지만, 이는 금품을 노렸다기보다는 사건을 은폐하기 위한 행위로 보인다"며 "A씨가 살인 의도를 갖고 B씨의 집으로 침입한 것으로 보기도 어려워 우발적 살인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