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워크맨' 장성규, 공유-송승헌과 닮은꼴 스타 등극…"한 치의 오차가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SNS서 닮은꼴 부자로 등극한 사연을 공개했다.

장성규는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렇게 정확한 어플은 난생처음 보네 한 치의 오차가 없다 이 어플 만드신 분은 대통령 표창장 받아마땅하다 내가 대통령 되면 꼭 드려야지 #우리모두 #이어플은 #공유하자 #공유경제 #스노우 #스노쿨링”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장성규는 스노우 닮은 연예인을 이용해 공유와 송승헌과 닮은꼴로 등극한 모습이다. 여유로움이 묻어나는 듯한 그의 표정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장성규 인스타그램
장성규 인스타그램
장성규 인스타그램
장성규 인스타그램

이를 접한 한 네티즌은 “내 평생 공유가 이상형이었는데 요즘 장성규가 좋은 이유가 다 있었구나...”라는 댓글을 남겼고, 장성규는 “옳지. 이유없는 사랑은 없으니까”라고 화답했다. 그러자 스노우 공식 계정이 “이유없는 thㅏ랑..♥”이라는 댓글을 남겨 웃음을 줬다.

1983년생으로 만 36세가 되는 장성규는 2011년 MBC ‘신입사원’에 출연해 최후의 5인에 들며 이름을 알렸다. 2012년 JTBC 아나운서로 입사한 그는 2014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하나를 두고 있으며, ‘방구석 1열’ 등의 프로그램서 맹활약 중이다.

지난 4월 9일에는 프리랜서를 선언하며 JTBC를 퇴사한 뒤에 ‘내 인생이다 임마’라는 제목의 책을 집필하면서 작가로 데뷔했고, 북 콘서트와 사인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아는 형님’에 전학생으로 출연했던 그는 최근 ‘코미디빅리그’, ‘니가 알던 내가 아냐 V2’ 등 CJ 계열 케이블 방송에 자주 모습을 보이고 있다. 더불어 ‘슈퍼히어러’, ‘호구의 차트’, ‘퀸덤’, ‘반반쇼’ 등의 프로그램서 진행을 맡고 있다.

‘마리텔 시즌2(마리텔 V2)’에도 출연해 몸을 사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던 그는 JTBC 스튜디오 룰루랄라 ‘워크맨’에서도 ‘선넘규’로서 독특한 캐릭터로 자신만의 캐릭터를 구축하고 있다.

최근 KBO 2019 한국시리즈 4차전서 시구를 맡았으나, 패대기 시구를 한 것 때문에 일부 야구팬들이 그에게 악플을 남기는 등의 모습을 보였고, 결국 사과문을 게재하면서 사건이 일단락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