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블랙머니’ 정지영 감독 “어려운 이야기지만 우리가 알아야 할 이야기...쉽게 풀어내려 노력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블랙머니’ 정지영 감독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28일 오후 4시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서 영화 ‘블랙머니’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회 현장에는 배우 조진웅, 이하늬, 정지영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블랙머니’는 2003년부터 2011년까지 진행된 외환은행 헐값 매각 사건 소재를 바탕으로 극화한 작품이다.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막 나가는 서울지검 ‘막프로’ 양민혁(조진웅 분) 검사는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가 자살하는 사건으로 하루 아침에 벼랑 끝에 내몰린다.

‘블랙머니’ 포스터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블랙머니’ 포스터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자신의 누명을 벗기 위해 내막을 파헤치던 중 피의자가 대한은행 헐값 매각사건의 중요 증인이었음을 알게 되면서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며 겪는 일을 그린다.

정지영 감독은 “제가 경제를 잘 몰라서 공부를 많이 했다”며 “어려운 이야기지만, 우리가 알아야 할 이야기를 어떻게 관객들과 만나게 할지에 대해 고민이 많았다. 그래서 최대한 쉽게 풀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러한 사건들에 대해 토의하고 이야기해서 조금 더 나은 사회로 나아가는 것이 목표다. 그러려면 많은 관객들이 와야하지 않나. 그래서 관련된 사람들을 취재하고, 재미있게 풀려고 노력하느라 제작기간이 오래 걸렸다”고 고백했다.

조진웅은 사건 앞에서는 위아래도 없고 수사라면 앞뒤 가리지 않는 뜨거운 심장을 가진 양민혁 검사를, 이하늬는 자신의 소신을 위해서라면 검사와의 공조도 마다하지 않는 냉철한 이성의 국제통상전문 변호사 김나리 역을 맡았다.

영화 ‘블랙머니’의 개봉일은 11월 13일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