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트시그널’ 김현우, 패션 센스 돋보이는 인스타 속 일상…전 여자친구 ‘1인 시위’ 사건 무엇?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10.28 18: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하트시그널’ 김현우가 훈훈한 외모의 근황을 공개한 가운데 전 여자친구의 논란이 재조명됐다.

지난 18일 김현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바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현우는 서점을 찾아 요리책을 둘러보고 있다. 그는 훈훈한 외모는 물론 남다른 패션 센스로 찍는 사진마다 남친짤을 생성하며 많은 여성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김현우 인스타그램
김현우 인스타그램

이에 네티즌들은 “우리 형님 빛남니데이”, “여자보다 더 여자 같네요”, “존잘이다 진짜루 나는 당신밖에 모르는 바보”, “당신…. 언제까지 멋있을 생각이야... 내 심장 언제 돌려줄거냐구ㅜㅜ” 등의 반응을 보였다.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에 출연한 김현우는 올해 나이 33세로 알려졌다. 그는 일본 유학은 물론 음악 전공, 패션 에디터, 요리까지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며 등장하자마자 오영주, 임현주, 송다은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특히 남다른 분위기를 풍기며 거친 듯한 반전 매력에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당시 김현우는 오영주, 임현주 두 사람과의 썸으로 최종 결정에 대한 관심이 집중된 바 있다. 그는 마지막에 임현주를 선택하며 두 사람은 커플이 매칭됐다.

그러나 김현우는 세 번째 음주운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고 알려지며 많은 이들에게 충격은 안겼다. 또한, 그의 전 여자친구가 힘없는 여성에게 금품을 갈취하고 농락했다는 주장을 펼치며 그가 운영 중인 식당 앞에서 1인 시위를 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김현우 측은 이에 대해 상대방의 일방적인 주장이며 이로 인해 큰 고통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하트시그널’은 시즌3 제작을 알리며 2020년 방송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