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선물' 신하균-김준면-김슬기-유수빈, "노력하는 청춘에게 희망 안기는 영화" (종합)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0.28 13: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영화 '선물'이 현실이 막막한 청춘들에게 웃음과 희망으로 위로를 선사한다.

28일 오전 건대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선물' 특별 상영회와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신하균, 김준면(엑소(EXO) 수호), 김슬기 유수빈과 허진호 감독이 참석했다.

'덕혜옹주' '행복' '봄날은 간다' '8월의 크리스마스' 등을 연출한 멜로 거장 허진호 감독이 이번 신작 '선물'에서 타임슬립을 소재로 패기는 넘치고 잔고는 부족한 청춘들의 이야기를 코믹하게 담아냈다.

허진호 감독은 작품을 연출하게 된 배경에 대해 "청년 창업을 도와주는 프로그램을 알리는 영화를 만들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듣고 어떤 예가 있을지 생각해봤다. 열화상 카메라가 소방 현장에서 큰 도움이 되는 발명품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이와 함께 타임슬립을 소재로 하면 어떨까 싶어 도전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신하균은 "좋은 취지의 작품이고 시나리오도 재미있었다. 감독님과는 20년과 알고 지낸 사이인데 처음 작품에서 만나게 됐다. 다른 배우들과의 호흡도 무척 좋았다"라며 출연 계기에 대해 답했다.

김준면은 "청춘에 대한 이야기이고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스토리라 끌렸다. 허진호 감독님은 어릴때 부터 존경했고 부모님도 무척 좋아하시던 감독님이라 부모님이 많이 기뻐해주셨다"라고 말했다. 그는 허 감독의 작품 중 인상깊은 작품에 대한 질문에 "최근 '봄날이 간다'를 다시 봤다"라며 "라면 먹고 갈래요?"라는 명대사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김준면은 "신하균 선배님은 제가 정말 많이 좋아해서 꼭 함께 해보고 싶었다. 슬기, 수빈 배우님 다 좋은 배우분들과 함께라서 참여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그의 애정 표현에 신하균은 "쑥스럽고 고맙다. 너무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가득하고 성실한 친구여서 너무 즐겁게 촬영했다. 다음에 더 긴 작품에서 만나고 싶다"라고 화답했다.

영화 '선물' 포스터
영화 '선물' 포스터

멜로거장으로 잘 알려진 허 감독은 이번 작품을 통해 기존과 다른 장르에 도전했다. "짧은 기간동안 찍어야해서 빨리 친해져야했다. 근데 정말 빨리 친해져서 현장이 즐거웠다. 신하균씨의 팬이어서 작품을 같이 하고 싶었는데 하균씨와 청년들의 사이가 너무 좋아서 연기가 아니라 실제 모습 같았다"라며 화기애애했던 현장 분위기에 대해 전했다.

기존 작품과 단편작품의 차이점에 대해서는 "단편은 2년전에 만들었는데 재미있었다. 준비기간도 촬영기간도 짧은데 이야기를 만들어내는 과정들이 위안도 되고 해보지 않은 장르를 해볼 수 있어 좋았다. 이번 작품을 찍으면서도 무척 즐거웠다. 영화를 찍으면서 재밌다고 생각한 것이 굉장히 오랜만이다"라고 말했다. 허감독의 말 처럼 배우들은 짧은 시간 호흡했지만 서로에 대한 애정만큼은 가득한 듯 보였다.

청춘을 위한 영화인만큼 청춘을 위한 창업 아이템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김준면은 "옷을 입는 걸 좋아해서 스타일부터 옷장에 들어갈 옷을 골라주는 어플을 만들면 좋지 않을까"라고 답했으며, 김슬기는 "유기견을 데리고 다니면서 케어도 해주고 입양이 쉽게 도움을 주는 센터가 어떨지 생각해봤다"라고 전했다. 유수빈은 "일반 라면과 짜장 라면을 반반씩 먹을 수 있는 아이템"이라는 아이디어를 내놓아 현장의 좋은 반응을 얻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김준면은 앞으로 도전하고 싶은 장르에 대해 "특별히 원하는 장르는 없고 어떤 작품이라도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며 "선한 영향력을 주는 영화를 해보고 싶다"라는 소망을 전했다.

'선물'은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실현하기 위해 모인 패기 만렙 청춘들 앞에 과거에서 온 수상한 남자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유쾌 발랄 코미디를 그린 영화로 오늘 28일 유튜브, 포털, IPTV,  디지털 케이블 등에서 공개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