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영화 '선물' 엑소(EXO) 수호, "부모님도 허진호 감독의 팬...청춘의 이야기라 끌렸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0.28 12: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엑소(EXO) 수호(김준면)가 영화 '선물'에 참여한 이유를 밝혔다.

28일 오전 건대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선물' 특별 상영회와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신하균, 김준면(엑소 수호), 김슬기 유수빈과 허진호 감독이 참석했다.

'덕혜옹주' '행복' '봄날은 간다' '8월의 크리스마스' 등을 연출한 멜로 거장 허진호 감독이 이번 신작 '선물'에서 타임슬립을 소재로 패기는 넘치고 잔고는 부족한 청춘들의 이야기를 코믹하게 담아냈다.

허진호 감독은 작품을 연출하게 된 배경에 대해 "청년 창업을 도와주는 프로그램을 알리는 영화를 만들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듣고 어떤 예가 있을지 생각해봤다. 열화상 카메라가 소방 현장에서 큰 도움이 되는 발명품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이와 함께 타임슬립을 소재로 하면 어떨까 싶어 도전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영화 '선물' 포스터
영화 '선물' 포스터

배우들에게는 출연 계기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신하균은 "좋은 취지의 작품이고 시나리오도 재미있었다. 감독님과는 20년과 알고 지낸 사이인데 처음 작품에서 만나게됐다. 다른 배우들과의 호흡도 무척 좋았다"라고 전했다.

김준면은 "청춘에 대한 이야기이고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스토리라 끌렸다. 허진호 감독님은 어릴때 부터 존경했고 부모님도 무척 좋아하시던 감독님이라 부모님이 많이 기뻐해주셨다. 신하균 선배님을 많이 좋아한다. 슬기, 수빈 배우님 다 좋은 배우분들과 함께 라서 참여하게 됐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준면은 허 감독의 작품 중 인상깊은 작품에 대한 질문에 "최근 '봄날이 간다'를 다시 봤다"라며 "라면 먹고 갈래요?"라는 명대사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선물'은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실현하기 위해 모인 패기 만렙 청춘들 앞에 과거에서 온 수상한 남자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유쾌 발랄 코미디를 그린 영화로 오늘 28일 유튜브, 포털, IPTV,  디지털 케이블 등에서 공개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