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선미 소속사 측, 악플러 고소장 접수 “12명을 상대로 고소장 제출했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0.28 11: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선미가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28일 선미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는 "2019년 10월24일 송파경찰서에 아티스트 선미에 대한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70조 제2항) 및 모욕(형법 제311조)의 혐의가 분명히 드러난 12명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사는 지난 2019년 8월 9일 소속 아티스트 선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악의적인 비방과 근거없이 날조된 허위 사실을 기반한 게시물 및 댓글 등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한 바 있습니다. '미야네' 팬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된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법률대리인을 통해 1차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덧붙였다.

선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선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고소장 접수와 관련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며, 향후 발생하는 피해 사례에 대해서도 합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엄정 대응할 방침입니다. 1차 고소장에 이어 2차 추가 고소를 준비 중이며, 형사적 고소 이외에 민사적 법적 조치도 취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아티스트 선미를 향한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당사는 앞으로도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이러한 노력이 모여 더 성숙하고 건전한 인터넷 문화가 조성되기를 기원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8월 선미 소속사는 악플러들에 대한 법정 대응을 시작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소속사는 "익명성에 기대어 쏟아낸 비방과 욕설은 명백한 범죄 행위입니다. 이에 당사는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며, 향후 발생하는 피해 사례에 대해서도 합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엄정 대응할 방침이"고 설명했다.

이하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입니다.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는 2019년 10월24일 송파경찰서에 아티스트 선미에 대한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70조 제2항) 및 모욕(형법 제311조)의 혐의가 분명히 드러난 12명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하였습니다.

당사는 지난 2019년 8월 9일 소속 아티스트 선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악의적인 비방과 근거없이 날조된 허위 사실을 기반한 게시물 및 댓글 등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한 바 있습니다. '미야네' 팬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된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법률대리인을 통해 1차 고소장을 접수하였습니다.

아울러 당사는 고소장 접수와 관련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며, 향후 발생하는 피해 사례에 대해서도 합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엄정 대응할 방침입니다. 1차 고소장에 이어 2차 추가 고소를 준비 중이며, 형사적 고소 이외에 민사적 법적 조치도 취할 예정입니다.

아티스트 선미를 향한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당사는 앞으로도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이러한 노력이 모여 더 성숙하고 건전한 인터넷 문화가 조성되기를 기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