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냉장고를 부탁해’(냉부해) 박준금 ”이민호, 가까이에서 봐도 멀리서 봐도 잘생겼다”

  • 김아현 기자
  • 승인 2019.10.28 13: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박준금이 엄마 역할을 맡으며 겪었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28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비글미 넘치는 박준금과 붐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는 박준금이 현빈, 이민호, 최진혁, 주지훈 등 많은 톱스타 남자 배우의 엄마 역할을 맡으며 톱스타 보증 엄마로 불리게 된 이야기가 화두에 올랐다.

JTBC ‘냉장고를 부탁해’
JTBC ‘냉장고를 부탁해’

MC들이 “가장 기억에 남는 아들이 누구냐”고 묻자 박준금은 “이민호는 가까이에서 봐도 잘생기고 멀리서 봐도 잘생겼다”며 흐뭇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주지훈은 위트가 있다. 매력 있다”며 첫 만남에서 주지훈의 센스 있는 말 한마디에 웃음 지을 수 밖에 없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또한 MC들은 “이휘향, 박정수와 함께 3대 시어머니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박준금에게 하지원, 이민정, 조여정 등 많은 여배우들이 고초를 겪었다”고 전했다. 이에 박준금은 “물세례, 돈 봉투 투척은 워낙 자주 하는 거다”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이어 SBS ‘시크릿 가든’의 하지원, ‘그대 웃어요’의 이민정 등과 함께한 장면이 공개됐다. 박준금은 이민정의 눈물과 콧물을 쏙 뺀 따귀 장면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따귀 노하우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1962년생으로 올해 나이 58세인 박준금은 드라마 SBS ‘그대 웃어요’(2009~2010) 이규한, ‘시크릿 가든’(2010~2011) 현빈, ‘상속자들’(2013)‘ 이민호의 엄마 역을 맡아 씬스틸러로 활약했다. 이후 tvN ‘응급남녀’(2014), SBS ‘가면’(2015) 속 최진혁과 주지훈의 엄마 역을 맡으며 톱스타의 엄마 역할로 활약해 대한민국 시어머니 3대장의 면모를 보여줬다.

박준금의 넘치는 비하인드 이야기는 28일 오후 11시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