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맨유, 노리치 원정서 3-1 승리하며 리그 7위 도약…맥토미니, EPL 팀 통산 2,000호골 기록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0.28 09: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노리치 시티를 상대로 완승을 거두며 반등에 성공했다.

맨유는 28일(한국시간) 오전 1시 30분 노리치 캐로우 로드서 펼쳐진 2019/2020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원정경기서 3-1로 승리했다.

지난 5라운드 레스터 시티와의 경기 이후 리그에서 5경기 만에 획득한 승리로 인해 맨유는 3승 4무 3패를 기록, 리그 7위로 뛰어올랐다.

맨유 공식 인스타그램
맨유 공식 인스타그램

맨유는 앙토니 마르시알을 원톱으로 세우고 2선에 마커스 래쉬포드, 안드레아스 페레이라, 다니엘 제임스를 두고 3선에 프레드와 스콧 맥토미니를 출격시켰다.

전반 21분 맥토미니가 선제골이자 EPL 사상 최초의 팀 2,000호골을 달성하면서 앞서나간 맨유는 5분 뒤 페널티킥을 얻어내 추가골 기회를 맞았으나 래시포드가 이를 실축했다. 하지만 그는 전반 30분 결국 스스로 득점을 기록하며 점수차를 벌렸다.

전반 막판에도 페널티킥을 또 얻어낸 맨유는 마르시알이 키커로 나섰으나 팀 크룰 골키퍼를 넘지 못했다.

후반 28분 맨유는 마르시알이 쐐기골을 기록하면서 사실상 승리를 확정지었다. 오넬 에르난데스가 후반 43분 만회골을 기록하긴 했지만 거기까지였다.

오랜만에 승리를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맨유지만, 페널티킥을 두 번이나 놓친 부분은 아쉬움을 남겼다.

맨유는 2일 본머스와의 원정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