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선두 리버풀에 1-2 역전패…‘골대 2번 강타’ 손흥민, 토트넘서 통산 200번째 경기 출장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0.28 07: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FC가 리버풀과의 경기서 아쉽게 역전패했다.

토트넘은 28일(한국시간) 오전 1시 30분 안필드서 펼쳐진 리버풀과의 2019/2020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원정경기서 1-2로 패했다. 때문에 토트넘은 지난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서 당한 패배를 설욕하지 못했다.

선제골은 원정팀 토트넘의 몫이었다. 전반 1분 만에 손흥민이 역습 상황서 파비뉴와 바이날둠을 제치고 날린 강력한 슈팅이 데얀 로브렌의 머리를 맞고 굴절되며 골포스트를 맞췄고, 튀어나온 공을 해리 케인이 침착하게 머리로 밀어넣어 골을 만들었다.

이른 시간에 실점한 리버풀은 이내 전열을 가다듬고 점유율을 높여갔다. 꾸준히 공격을 시도했지만, 가자니가 골키퍼의 신들린 선방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토트넘 공식 인스타그램
토트넘 공식 인스타그램

전반을 1-0으로 마친 토트넘은 후반 초반에도 득점 기회를 잡았다. 후반 3분 손흥민이 알리송 골키퍼까지 제치고 찬스를 만들었지만, 각도가 좁았던 탓에 크로스바를 맞춰 득점에 실패했다.

위기를 넘긴 리버풀은 후반 7분 조던 헨더슨이 동점골을 뽑아내면서 분위기를 가져오는 데 성공했다.

이어 후반 30분 오리에의 파울로 인한 페널티킥을 모하메드 살라가 성공시키면서 역전까지 이뤄냈다.

토트넘은 이후 루카스 모우라와 지오바니 로 셀소를 교체투입하며 반전을 노렸지만 경기는 그대로 1-2로 끝났다.

이로써 리버풀은 2위 맨시티와의 승점 차를 6점으로 유지하며 선두를 지켰고, 토트넘은 리그 11위에 머물렀다.

한편, 토트넘서 통산 200번째 경기를 소화한 손흥민은 ‘차붐’ 차범근의 유럽 무대 득점 기록 경신을 다음 경기로 미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