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희열의 스케치북' 린 "요즘 가장 좋아하는 가수다", R&B '핫한 신예' 죠지와의 즉석 콜라보 (1)

  • 최윤영 기자
  • 승인 2019.10.26 01: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진짜’들이 찾아왔다.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25일 방송된 ‘유희열의 스케치북’ (이하 유스케)에는 린X죠지, 정준일, 카더가든, 뉴이스트가 출연한다. 가장 먼저 무대에 오른 린은 자신의 데뷔곡 ‘사랑에 아파본 적 있나요’를 열창했다. 린만의 청아한 음색과 가창력을 느낄 수 있는 열창한 뒤 린은 “노래가 구불구불하다”는 유희열의 이야기에 “저도 요즘은 잘 안 된다. 데뷔곡인데 데뷔 때는 이런 구불거리는 것을 잘했다.”고 말했다.

린은 최근 SNS에 커버곡을 열심히 업데이트를 하여 ‘커버곡 잘 불러주는 예쁜 언니’ 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다고. 린은 “최근에는 호텔 델루나의 OST 태연의 ‘그대라는 시’를 올렸다.”고 말했다. 린은 즉석에서 ‘그대라는 시’를 열창하며 원조 OST 퀸의 면모를 뽐냈다. 뒤이어 린은 “요즘 운전하면서도 듣는 노래다.” 라며 가수 ‘죠지’를 소개했다.

유희열은 “1년 전에 인싸 뮤지션으로 유스케에서 소개해드렸다.”며 죠지를 무대로 불렀다. 죠지는 자신의 대표곡 ‘바라봐줘요’를 부른 뒤 린과 함께 ‘보트’를 부르며 환상의 하모니를 뽐냈다. 죠지는 최근 R&B 씬에서 가장 주목받는 ‘핫한’ 신예다. 죠지는 "중고등학교 때 노래방에서 '사랑했잖아'를 제일 많이 불렀다."며 린의 팬이었음을 밝혔다. 죠지는 린의 노래 '시간을 거슬러'를 즉석에서 불렀다. 토크와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매주 금요일 밤 24시 10분 KBS2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