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 혼자 산다’ 슈스스 한혜연, 파리 패션위크에서 포착된 뒷모습…나이 거스르는 패션감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나 혼자 산다’에 출격하는 슈스스 한혜연이 남다른 패션 감각을 자랑했다. 

최근 한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파리에서 찍힌 뒷모습~~ 내가 사랑하는 컬러 매치~~ #인생뭐있어 #슈스스일상 #슈스스스타일”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한혜연은 파리의 한 행사에 참석한 모습이다. 한혜연은 그레이색 자켓에 브라운 톤의 스커트를 매치해 멋스러움을 한껏 자랑하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자켓 진짜 예뻐요! 게이트백 소화력도 장난 없다”, “언니는 나이 들수록 멋있는 것 같아요”, “슈스스 원피스 입은 모습도 너무 예쁨”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혜연 인스타그램

1972년생으로 올해 나이 48세인 한혜연은 한지민, 임수정, 이효리 등 스타들의 스타일리스트로 이름을 알렸다. 그의 애칭으로 불리는 ‘슈스스’ 역시 슈퍼스타 스타일리스트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슈스스 TV’로 다양한 패션 팁을 전하고 있는 그는 예능 ‘바람난 언니들’, ‘밝히는 연애코치’ 등에서 남다른 입담을 자랑했으며 27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또 한번의 빅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평소 한혜연이 꼭 만나보고 싶다고 말했던 김충재와 파리 패션위크에 나선 모습이 그려진다고 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혜연이 출연하는 ‘나 혼자 산다’는 독신 남녀와 1인 가정이 늘어나는 세태를 반영해 혼자 사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 M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