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렌스젠더 BJ 꽃자, 정배우 성매매 폭로 후 일상…'현재 가라오케에서 근무 中'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10.25 11: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성매매 사실을 인정하며 화제를 모은 트렌스젠더 BJ 꽃자가 일상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최근 꽃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수 생일 추카포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하며 일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지인과 함께 고기를 먹으며 인증샷을 촬영하고 있다. 특히 양손으로 볼을 감싸고 카메라를 향해 윙크를 하고 있는 모습이 시선을 끈다.

BJ꽃자 인스타그램

앞서 지난 14일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꽃자님은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햇수로 4년간 불법 성매매를 해왔다. 2016년 11월 한 성매매 커뮤니티 사이트에 자신의 인적 사항을 담은 글과 사진을 올렸다"고 성매매 사실을 폭로했다.

이후 하루가 지난 15일 꽃자는 유튜브 스트리밍으로 "솔직하게 이야기하고 싶었다. 어제 그런 영상이 올라왔을 때 매니저한테 전화가 왔었다"며 "나는 그게 언젠가 터질 거라고 생각은 했다. 그때 상황을 보고 대처를 잘 해야겠다고 이야기를 했다. 그런데 이번에 터질 거라고는 생각을 못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 이야기는 사실이 맞다. 하지만 도용도 많았다"며 "저는 성매매로 과거에 조사를 받은 적이 있다. 그 뒤에 아예 하지도 않았고 이미 조사를 받고 한 번 봐준다는 식으로 넘어갔다. 법원에 출석한 것도 아니었다. 그냥 단순 조사로만 끝났다"며 "저는 2016년 방송을 시작한 이후 단 한 번도 (성매매를) 한 적이 없다. 그 게시글도 찾아볼 수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꽃자는 사건 이후 유튜브 영상 전체를 삭제한 상태며 현재 가라오케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