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황보·김현숙, 홍콩·제주 경험 통해 인도네시아 적응…그들의 나이는? ‘동남아 살아보기’ [★픽]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10.24 22: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말을 걸어볼까? 동남아 살아보기’에 출연한 김현숙과 황보의 케미가 화제다.

24일 EBS1 ‘말을 걸어볼까? 동남아 살아보기’에서는 인도네시아 에피소드 1부 ‘포용과 공존의 도시, 자카르타’ 편이 방송됐다.

EBS1 ‘말을 걸어볼까? 동남아 살아보기’ 방송 캡처
EBS1 ‘말을 걸어볼까? 동남아 살아보기’ 방송 캡처

‘말을 걸어볼까? 동남아 살아보기’는 스타들의 동남아시아 3개 국가 태국·베트남·인도네시아 여행기를 담은 12부작 여행 다큐멘터리다. 정석용(50)·김민교(46)는 태국을, 변우민(56)·고세원(43)은 베트남을, 황보(40)·김현숙(42)은 인도네시아를 찾았다. 세 번째 장소는 ‘희망지수 세계 1위’의 인도네시아다.

따뜻한 미소와 희망이 있는 나라인 인도네시아에서 김현숙과 현숙이 특별한 케미를 발휘해 눈길을 끌었다. 제주도에서 ‘한 달 살기’ 후 정착에 성공한 슈퍼 워킹맘 김현숙은 빠른 적응력을 보였다. 생활력 ‘만렙’으로 유명한 황보 또한 홍콩 살아보기 경험자답게 김현숙과 쿵짝을 잘 맞추면서 빠르게 인도네시아에 녹아들었다.

참고로 황보(본명 황보혜정)의 나이는 1980년생으로 40세다. 지난 1999년 브로스 ‘윈 윈’(Win Win)으로 데뷔했으며, 정려원(려원)과 은(이경은) 등이 소속된 걸그룹 샤크라 멤버로 약 5년간 활동했고, 현재 부대찌개 식당 등 요식업에 종사하면서 방송인 겸 패션 크리에이터로도 활약하고 있다.

김현숙은 1978년생 42세로 황보보다 2살 차이로 더 많다. KBS ‘개그콘서트’에서 ‘출산드라’ 캐릭터로 이름을 알렸고, 2007년 시작돼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는 tvN 드라마 ‘못말리는 영애씨’의 주인공 ‘이영애’로 장기간 사랑받아오고 있다. 각종 예능 프로그램을 비롯해 영화에도 꾸준히 출연 중이며, 지난 2014년 동갑내기 일반인과 결혼해 슬하에 2015년생 5세 남아를 두고 있다.

EBS1 여행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말을 걸어볼까? 동남아 살아보기’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 4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