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타는청춘' 최성국 "임재욱 예비신부? 강수지 도플갱어"...하객모드 온! 청춘들의 꽃단장 (2)

  • 최윤영 기자
  • 승인 2019.10.22 23: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불타는 청춘’이 안재욱의 결혼식에 가기 위해 단체 상경을 했다.

SBS 불타는 청춘 캡처
SBS 불타는 청춘 캡처
SBS 불타는 청춘 캡처
SBS 불타는 청춘 캡처

22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는 새신랑 포지션의 임재욱은 불타는 청춘의 멤버들을 위해 초특급 서비스를 선사했다. 청도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이 결혼식장까지 편하게 오도록 리무진 버스를 대여해 보낸 것. 신효범은 “버스 좀 봐라. 어제 버스에서 자도 될 것 같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버스에 탄 김부용에게 브루노는 “재욱이 형이랑 친하냐.”고 물었고 김부용은 “원래 친하다. 그래서 기분이 이상하다.”고 말했다. 브루노는 “친하면 기분이 좋지 않냐.” 물었지만 김부용은 “그 인간이 먼저 결혼해서 기분이 이상하다.”라고 대답했다. 

최성국은 “사실 오늘 지션이(임재욱)이 결혼하는 분을 봤다. 강수지 씨의 한 10년, 15년 전의 느낌이다.” 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결혼 준비를 하는 임재욱 커플의 모습도 카메라에 담겼다. 안재욱은 메이크업을 받으며 긴장이 되는지 예비 신부에게 연신 “어떠냐. 행복하냐.” 물었다. 

불청의 멤버들은 버스에서 노래를 들으며 한참을 달리다 동네 목욕탕에 도착했다. 결혼식장에 가기 위해 목욕재계부터 하게 된 것. 불청의 멤버들은 깨끗하게 씻고 단장을 하여 만나기로 했다. 탕에 있던 김광규는 “동생이 목욕한다고 이렇게까지 해야 하냐.”고 했고 최성국은 “오늘 신부 친구들도 올 거다.”라며 감춰두었던 흑심을 드러냈다.

청춘들은 정장으로 갈아입은 후 머리까지 손질하며 ‘멋진 하객’으로 대변신했다. 남자 멤버들이 셀프 스타일링을 하는 사이 신효범과 안혜경은 동네 미용실을 찾았다. 축가를 맡은 신효범은 메이크업을 하며 목을 풀었고 안혜경은 드라이를 받았다. 그리고 강문영, 김혜림,김완선은 한복을 맞춰입고 나타났다. 싱글 청춘 스타들이 모여 여행을 떠나는 '불타는 청춘'은 금일 22시 SBS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