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녹두전’ 강태오, 김태우 앞에 이승준 아들 송건희 등장 “비밀 공유하면 결국 한패가 되더라”…장동윤 기지로 과부촌 구해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22 23: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조선로코-녹두전’에서는 강태오는 김태우 앞에 이승준 아들 송건희 등장시키고 강동윤은 정준호에게서 과부촌을 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2일 방송된 KBS2 월화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13~14회’에서는 율무(강태오)는 역모를 꾀하기 위해 허윤(김태우)를 이용하기 시작했다.

 

KBS2 ‘조선 로코-녹두전’방송캡처
KBS2 ‘조선 로코-녹두전’방송캡처

 

율무(강태오)는 허윤(김태우)를 자신의 방으로 데려와서 “대재학께서 자백을 하려하냐?”라고 했고 그때 정윤저(이승준)의 아들 황태(송건희)가 나타났다. 황태(송건희)를 본 허윤(김태우)는 광해(정준호)의 아들인 줄 알고 “네가?”라고 물었고 황태는 차라리 내가 왕의 아들이었담면 이리 쫓기고 있지 않았을 것이다. 이분을 왕으로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율무(강태오)는 허윤(김태우)을 보고 “보통 이 정도 비밀을 공유하면 결국 한패가 되던데”라고 하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동주(김소현)는 율무로부터 녹두를 지키기 위해 곧 떠날 것인데 녹두를 이용한 것이다라고 거짓말을 했고 이 말을 녹두가 듣게 됐다.

또 녹두는 과부촌에 의심을 품고 온 광해(정준호)와 마주치게 됐고 “여기는 왕명으로 지켜지는 과부촌이다. 사내들은 들어 올 수 없는 곳이다. 멍석말이를 당해야 정신을 차리겠냐? 아니면 집 나간 며느리라도 잡으러 왔냐? 그러면 더더욱 꺼져줘야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광해는 녹두에게 “감추는 게 있구나”라고 칼을 들었고 그때 김쑥(조수향)이 등장했고 과부촌의 위기를 모면하게 됐다.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처자 '동동주'(김소현)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이다.

KBS2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은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