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니클로 광고, 위안부 피해 할머니 패러디 광고 등장…“잊을 수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유니클로가 ‘위안부 폄하 광고’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한 대학생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해당 광고를 패러디 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지난 19일 전남대 사학과 4학년생 윤동현 씨는 오전 소셜미디어를 통해 위안부 피해자인 양금덕(89) 할머니가 출연한 ‘유니클로 광고 패러디’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은 논란이 됐던 유니클로 광고와 비슷한 콘셉트로 꾸며졌다. 유니클로 광고에서 98세 패션 컬렉터인 아이리스 압펠과 13세 패션 디자이너 케리스 로저스가 말을 주고 받았던 듯이 양 할머니와 윤씨도 나란히 서서 대화를 나눴다.

전남대학교 재학생이 19일 오전 소셜미디에 '유니클로 광고 패러디'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 출처 소셜미디어
전남대학교 재학생이 19일 오전 소셜미디에 '유니클로 광고 패러디'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 출처 소셜미디어

윤씨는 일본어로 ‘잊혀지지 않는다’고 적힌 팻말을 든 양 할머니에게 “그 문구 완전 좋은데요”라고 말했다. 이에 할머니는 “누구처럼 원폭이랑 방사능 맞고 까먹진 않아”라며 “난 상기 시켜주는 걸 좋아하거든”이라고 대답했다.

이어 ‘해방 74주년’ 자막이 등장하자, 윤씨는 “제 나이 때는 얼마나 힘드셨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할머니는 “그 끔찍한 고통은 영원히 잊을 수 없어!”라고 말하며 영상이 마무리 된다.

앞서 이번에 공개된 유니클로 광고에서는 로저스가 “스타일이 완전 좋은데요.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으셨나요”라고 묻자 압펠이 “그렇게 오래전 일은 기억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특히 한국어판 광고에서 압펠의 대답은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로 번역돼 1930년대 후반부터 동원되기 시작한 위안부와 강제징용 피해자들을 모독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윤씨는 영상 기획 의도에 대해 “유니클로가 광고를 통해 과거사를 성찰하지 않고 피해자들을 조롱하는 듯한 태도를 취했다”며 “한·일 양국 간 갈등을 조장하기 위해서 만든 영상은 아니다. 가해국인 일본이 피해 당사자들의 아픔을 ’역지사지’했으면 하는 마음에서 제작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니클로는 20일 광고 송출을 전면 중단했다. 유니클로 측은 “이번 광고는 어떠한 정치적 또는 종교적 의도도 갖고 있지 않다”면서도 “많은 분들이 불편을 느끼고 우려를 했던 부분을 무겁게 받아들여 즉각 해당 광고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