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홍석천, "설리, 비공개 SNS서 고통 호소…최근 밝아졌는데” 안타까움 토로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0.22 09: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설리가 악플로 힘들어했다고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홍석천이 출연해 연예인들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많은 연예인들에게 비공개 SNS가 있다”며 “지난해까지만 해도 설리가 비공개 계정에 힘들어하는 글을 많이 올렸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최근 들어 설리가 많이 밝아진 모습이었다. '악플의 밤' 촬영이 끝나면 회식도 하고 그랬다”며 “선배들의 조언을 들으면서 많이 좋아진 것 같았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설리는 최근 굉장히 의욕적인 상태였다”면서 “그래서 주변 지인이 더 충격을 받았다”고 설리를 그리워했다. 홍석천은 “힘들면 힘들다고 조금 더 티냈으면 어땠을까싶다. 남아있는 사람들이 정말 힘겹겠구나 생각한다”고 걱정어린 말을 전했다.

'풍문으로 들었쇼' 캡처

한편 지난 14일 가수 설리(최진리)가 성남시 수정구의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신고자는 매니저로 전날 설리와 통화 후 연락이 되지 않자 주거지에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타살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아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현장에서 유서는 아니지만 그의 심경이 담긴 자필 메모가 발견되기도 했다. 이후 부검을 의뢰했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외력이나 타살 혐의점 없음’이라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는 2014년 악성 댓글과 다양한 루머로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한 바 있다. 특히 그는 일루미나티를 신봉한다는 음모론에 휩싸이기도 했다. 그러던 2015년 연기활동에 집중하겠다는 이유로 에프엑스(F(X))를 탈퇴해 독자노선을 걸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