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권용원, 갑질·폭언 사과문 발표 “거취 문제는…” 금투협 신뢰도↓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10.22 08: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갑질 논란’을 일으킨 권용원 금융투자협회 회장이 비판의 중심에 선 분위기 가운데, 잘못을 인정했다.

운전기사, 임직원, 기자 등에 거친 언행으로 논란을 야기한 권용원 회장은 지난 21일 사과문을 발표하며 향후 거취를 고민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SBS ‘모닝와이드’ 방송 캡처
SBS ‘모닝와이드’ 방송 캡처

권용원 금융투자협회 회장이 자신의 운전기사에게 폭언을 하고 직원을 상대로 여성을 성적으로 대상화하듯 발언한 녹음파일은, 지난 18일 ‘연합뉴스TV’를 통해 보도되면서 갑질 논란이 퍼져나갔다.

해당 녹음파일에서 권용원 회장은 운전기사에게 “오늘 새벽 3시까지 술 먹으니까 각오하고 와요”고 말하고, 운전기사가 “오늘 애가 생일이라서…”라고 반응하자, "미리 이야기를 해야지, 바보같이. 그러니까 당신이 인정은 못 받잖아"라고 폭언을 일삼았다. 늦게까지 술을 먹는 것이 당연한 업무의 일환이라고 여긴 모양새다.

다른 녹음 파일에서는 권용운 회장이 어는 직원에게 “너 뭐 잘못했니 얘한테? 너 얘한테 여자를 XXX 임마?"라면서, 여성을 성적으로 대상화하는 것으로 보이는 발언을 해 불쾌감을 자아냈다.

아울러 “잘못되면, 죽여 패버려. 애들이 패는 방법을 선배들이 안 가르쳐줬단 말이야? 니가 기자애들 쥐어 패버려”라면서, 직원에게 기자를 위협하라고 조언하는 내용도 담겨 충격을 안겼다.

어제(21일) 낸 사과문을 통해서는 “저의 부덕함으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은 모든 분, 특히 기자 여러분, 여성분들, 운전기사를 포함한 협회 임직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립니다”고 사죄를 구했다.

또 “이번 사안을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그 어떤 구차한 변명도 하지 않겠습니다”면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고는, “거취 문제에 관해 관계되는 각계각층의 많은 분의 의견과 뜻을 구해 그에 따르겠습니다”라고 공언했다. 이어 “아무쪼록 조직이 빨리 안정을 되찾아 중요하고 시급한 현안들이 중단 없이 추진되기를 희망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금융투자협회는 여러모로 위기에 빠진 모습이다. 권용원 금투협 회장의 갑질 논란에 이어 금투협 노조 내부갈등까지 불거지며 업계 신뢰도가 추락하고 있다는 평가다. 업계에서는 업권의 이익을 대변해야 하는 협회가 ‘내전’에만 몰두한다는 비판이 쏟아지는 상황이다. 당초에 권용원 회장이 몇몇 증권사의 이익만 대변했다는 인식이 있었기에 업계의 신뢰도는 회복이 힘든 지경에 빠지고 있는 모습이다.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