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렌스젠더 BJ 꽃자, 완벽 브이라인으로 뽐낸 일상…'유튜브 복귀는 아직'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10.22 07: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성매매 사실을 인정하며 화제를 모은 트렌스젠더 BJ 꽃자가 일상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최근 꽃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기"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하며 일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강렬한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완벽 브이라인으로 완성한 독보적인 미모가 시선을 끈다.

꽃자 인스타그램
꽃자 인스타그램

앞서 지난 14일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꽃자님은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햇수로 4년간 불법 성매매를 해왔다. 2016년 11월 한 성매매 커뮤니티 사이트에 자신의 인적 사항을 담은 글과 사진을 올렸다"고 폭로했다. 이어 "2016년 12월 많은 사람들이 성매매 후기를 남겼고, 그 내용들은 상당히 충격적이다"며 "구독자 50만 명으로 웬만한 연예인보다 인지도가 높은 꽃자님이 불법 성매매에 가담하고 아무렇지도 않은 듯 방송을 하고 있다는 사실에 소름이 돋는다"고 덧붙였다.

이후 하루가 지난 15일 꽃자는 유튜브 스트리밍으로 "솔직하게 이야기하고 싶었다. 어제 그런 영상이 올라왔을 때 매니저한테 전화가 왔었다"며 "나는 그게 언젠가 터질 거라고 생각은 했다. 그때 상황을 보고 대처를 잘 해야겠다고 이야기를 했다. 그런데 이번에 터질 거라고는 생각을 못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 이야기는 사실이 맞다. 하지만 도용도 많았다"며 "그 사람(정배우)에 대해서 고소를 계속할 예정이다. 이게 문제가 된다면 나는 형사처벌을 받을 예정이다. 근데 없는 말을 한 게 문제다. 다른 트랜스젠더한테도 '본인에게도 피해 가기가 싫으면 제 연락을 받아라'고 연락을 했다. 이거에 대해서 변명을 하고 싶진 않다. 과거의 잘못도 나고 현재 이 자리에 앉아 있는 것도 나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성매매로 과거에 조사를 받은 적이 있다. 그 뒤에 아예 하지도 않았고 이미 조사를 받고 한 번 봐준다는 식으로 넘어갔다. 법원에 출석한 것도 아니었다. 그냥 단순 조사로만 끝났다"며 "저는 2016년 방송을 시작한 이후 단 한 번도 (성매매를) 한 적이 없다. 그 게시글도 찾아볼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후 지난 20일 유튜버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에 'BJ꽃자 강아지, 고양이 대량 파양 사건 총정리'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며 또다시 꽃자를 저격했다.

정배우는 "사건의 시작은 한 시청자의 의혹 제기를 하는 댓글로부터 시작됐다"며 시청자의 댓글을 공개했다.

시청자의 주장은 다음과 같다. 꽃자가 강아지를 한 번 파양했으며 고양이를 친한 언니에게 맡겼다 친한 언니가 그 고양이를 위해 300만 원어치 물품을 샀다고 어쩔 수 없이 파양을 했다는 것. 또한 이사 오면서 남자친구인 곤이와 헤어지고 가아지 두 마리를 파양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꽃자의 인스타그램 캡처를 가져온 정배우는 "강아지와 고양이를 분양받고 분양해주고 또 분양받고 또 다른 사람한테 분양해주고 (하는 것은) 책임감과 반려건, 반려묘에 대한 사랑이 많이 부족한 사건이다"고 비판했다.

한편, 꽃자는 사건 이후 유튜브 영상 전체를 삭제한 상태다.

Tag
#꽃자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