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배우, ‘덕자전성시대’ 덕자사건 이외 ‘다른 피해자 인터뷰’ 공개…턱형 “덕자 명예훼손으로 고소”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10.22 01: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정배우가 덕자사건을 파헤치며 다른 피해자 인터뷰와 덕자 측의 입장을 전했다.

지난 21일 유튜버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덕자 어머님께 전화가 왔습니다. 턱형이 덕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네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앞서 공개된 영상의 지난 이야기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만화가 서영관과 로봉순이 인터뷰를 통해 폭로한 내용이 담겨 있었다. 또한 이어진 내용 속에는 덕자 어머니가 억울한 심정을 토로했다.

정배우 유튜브 영상 캡처
정배우 유튜브 영상 캡처

이어 덕자 어머니는 “소속사 관련해서 연락을 받았다”며 “‘그냥 알고만 있으면 된다. 주소만 알려줘라’라고 말했다”고 턱형으로부터 들은 말을 전했다.

이는 ‘명예훼손과 악성 댓글로 인한 피해 및 계약 파기’ 건에 의해 고소를 한다고 통보한 내용이었다. 또한 이 사건의 발단은 30만 구독자 이벤트를 하기 위해 회사에서 지원해주기로 했다. 그러나 회사 측에서는 스스로 하라는 입장을 전달받으며 논란이 붉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유튜브 방송 중단 사태를 알린 덕자는 눈물로 호소하는 영상을 올렸다. 많은 누리꾼은 턱형이 운영 중인 소속사 ‘ACCA AGENCY’와 계약 문제가 발생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아울러 계약 당시 불공정한 조건이 포함돼 있었고 이로 인해 덕자는 적자를 냈다는 의견이 쏟아졌고 이를 노예계약 아니냐며 논란이 일었다. 앞서 턱형 소속사에서 똑같은 논란을 겪었던 만화가 서영관 등이 언급되면서 논란을 더욱 거세지고 있다. 

정배우는 꽃자, 이환, 구도쉘리 등 다양한 사건을 폭로하며 화제에 오른 바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