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냉장고를 부탁해 (냉부)’ 유진, 90년대 걸그룹 센터 중에서 요정 승계는 ‘소녀시대 윤아’…가장 신경 쓰인 사람은 ‘핑클 성유리’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21 23: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원조 걸그룹 SES 출신의 유진이 핑클 성유리와 소녀시대 윤아에 대해 말했다. 

21일 오후 방송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MC 김성주, 안정환의 진행으로 셰프 샘킴, 김풍, 이연복, 오세득, 레이먼킴, 정호영, 유현수가 요리를 하게 됐다.

 

jtbc‘냉장고를 부탁해’방송캡처
jtbc‘냉장고를 부탁해’방송캡처

 

이번 방송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평소 절친인 유진과 간미연의 SES와 베이비복스에 대한 추억을 얘기했다.

유진은 “간미연이 베이비복스 활동 당시 양면테이프로 머리카락을 고정시켰다”라고 하면서 당시 과한 댄스에도 움직이지 않았던 더듬이 머리에 대해 폭로를 했다. 간미연은 “처음에는 그냉 스프레이로 고정만 하다가 더듬이가 김처럼 팔랑팔랑 거려서 양면테이프를 붙였다”고 고백했다. 

MC 김성주는 14만 명이 참여한 역대 걸그룹 비주얼 TOP5 설현, 성유리, 윤아등을 말했고 “그 중에서 유진이 1위를 차지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에 유진은 “사실 나이가 들면 서글퍼졌었는데 이제 자신감을 회복한 것 같다”라고 하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유진은 자신의 뒤를 이은 후배 요정으로 소녀시대 윤아를 꼽았고 활동 당시 센터 중에서 자신을 가장 신경쓰이게 한 사람은 핑클의 성유리라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대한민국 최고의 셰프들이 천덕꾸러기 냉장고의 재료의 신분상승 시키는 프로젝트로  냉장고 주인의 고민을 타파할 푸드 카운셀러와 토크가 있는 격조 높은 요리 토크쇼이다. 

한편, jtbc 방송 시사교양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