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태양의 계절’ 최성재, 정한용의 윤소이-최승훈 포기하라는 말에 반발…하시은은 김주리에게 “처먹기나 해”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21 20: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태양의 계절’ 에서는 최성재는 정한용의 윤소이와 최승훈을 포기하라는 말에 반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1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95회’에서 장회장(정한용)은 광일(최성재)에게 모든 것을 제자리에 놓으라고 종용했다. 

 

KBS2 ‘태양의 계절’ 방송캡처
KBS2 ‘태양의 계절’ 방송캡처

 

장회장(정한용)은 광일(최성재)에게 “윤시월(윤소이)과 이혼하고 손자 지민(최승훈)의 친권을 포기하면 용서해준다. 모두 제자리에 놓으라는 뜻이다”는 말에 광일은 “할아버지 저한테 왜 그러냐? 그럼 제 자리는 요? 제자리를 알려 주셔야 갈 것 아니겠냐?”라고 반발했다.

덕실(하시은)은 신규 오픈 매장에 미꾸라지를 푸는 사고를 쳤지만 이부오빠 광일(최성재)와 함께 양지가의 아침 식사에 계속 참석을 했다. 이에 지은(김주리)은 “남의 신성한 매장에서 누가 그런 짓을 한 거래요?ㄴ라며 500호 매장 오픈 기념식에 미꾸라지를 풀어 행사을 망친 덕실에게 한 소리를 했다.

시월(윤소이)은 동서라며 지은을 말렸지만 덕실은 지은에게 “미꾸라지 잡는 소리 하지 말고 얼른 처먹기나 해”라고 막말을 했고 장회장과 정희의 미움을 받았다. 덕실은 분위기 파악을 못하고 정원에서 지은에게 “너도 미꾸라지처럼 소금뿌려서 팔팔 끊는 물에 넣어서 끓여줘?”라고 하며 또 다시 시비를 걸었다.

정희(이덕희)는 아들 유월(오창석)에게 신규매장 오픈식에 미꾸라지를 풀어 사고를 저지른 덕실(하시은)과 이혼 하라고 했고 덕실에게 아침식사에 오지 말라고 냉정하게 말했다.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자게임으로 오태양-김유월 역에 배우 오창석, 윤시월 역에 윤소이, 최광일 역에 최성재, 채덕실 역에 하시은이 연기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