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새로운 시작과 변화”…뉴이스트(NUEST), ‘더 테이블(The Table)’로 청량+상큼까지 잡을까(종합)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0.21 18: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뉴이스트(NUEST)가 한층 상큼하고 청량한 모습으로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21일 월요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뉴이스트(NUEST)의 미니 7집 ‘더테이블(The Tabl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지난 4월 미니 6집 ‘해필리 에버 애프터(Happily Ever After)’로 ‘여왕의 기사’, ‘러브페인트(Love Paint)’, ‘벳벳(Bet Bet)’까지 ‘기사 3부작’을 마무리한 뉴이스트가 약 6개월 만에 미니 7집 ‘더테이블’로 돌아왔다. 

일곱 번째 미니 앨범 ‘더테이블’은 ‘사랑’이라는 테마 안에서 누구나 겪을 수 있는 다양한 감정과 기억들을 담아낸 앨범이다. 나른한 오후 좋은 사람들과 식탁에 마주 앉아 식사를 하며 편하게 나눈 여러 이야기를 옮긴 것 같이 쉽게 공감할 수 있는 현실적인 언어로 이야기를 녹여내 뉴이스트만의 감성을 엿볼 수 있다. 

뉴이스트의 미니 7집 ‘더테이블’의 타이틀곡 ‘럽미(LOVE ME)’는 사랑에 푹 빠져 있는 모습을 얼터너티브 하우스와 어반 R&B라는 두 가지 장르로 세련되면서도 달콤한 사운드로 표현한 곡이다. 사랑 앞에서는 조금 더 솔직해져도 된다는 메시지를 직접적이면서도 리드미컬하게 전달하며 뉴이스트의 더욱 확장된 음악적 스펙트럼과 새로운 음악적 도전이 엿보인다. 

뉴이스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번 앨범에서는 기존의 섹시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또다른 청량하고 밝은 뉴이스트의 모습이 눈에 띈다. 앨범을 프로듀싱한 백호는 “타이틀곡 ‘럽미(LOVE ME)’를 통해 사랑에 푹 빠진 모습을 담고 싶었다. 또 ‘사랑 앞에서는 좀 솔직해지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담고 싶었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앨범의 큰 테마로 ‘사랑’을 선정한 이유에 대해 “한 단어라도 관점에 따라 다양하게 생각할 수 있지 않나. 그래서 한 주제에서 사람이 다양하게 생각하는걸 표현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노래의 콘셉트가 바뀐만큼 작업을 하는데도 달라진 점이 있었을까. 백호는 “기존의 스타일과 다르지만 편안하게 작업했다. 사실 작업하면서도 멤버들과 어색했다. 밝은 톤을 내본 게 기억이 잘 안나는 것 같기도 하고, 당황스러워서 수정 녹음도 여러번했다. 하지만 그만큼 뉴이스트한테 더 애착이 가는 앨범이다”라고 말하며 멤버들 성향에 맞는 가사를 수정하는 것에서도 어려움을 느꼈다고 말했다.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직접 담아낸만큼 뉴이스트의 경험담도 녹아들었냐는 질문에 백호는 “사랑에 대한 경험을 다 했다면 너무 스펙타클한 인생이었을 것 같다. 아쉽게도 저희는 그정도는 아닌 것 같다”라며 “곡 작업을 할 때 드라마 ‘도깨비’를 다시보기 했다. 이번에는 사랑 노래를 써야하니까 관련된 영상을 찾아보거나 포털사이트에서 연애-감성 이런 카테고리를 보면서 영감을 얻었다”라며 웃었다. 

뉴이스트 백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꾸준히 앨범 프로듀싱에 참여하고 있는 것에 대해 “내가 우리 앨범을 계속 작업하는 게 너무 행복하다. 멤버들이 너무 좋아해주기도 하고, 특히 이번 앨범의 경우 멤버들에게 들려줬을 때 가장 반응이 좋아서 행복했던 것 같다”라고 디렉팅 소감을 전했다. 

안무 역시 훨씬 상큼해진 느낌이다. 렌은 킬링파트로 도입부와 후렴구에 나오는 사비를 꼽으며  “안무 역시 기존에 해오던 스타일과 달라서 곡 해석을 하는데 혼돈이 오기도 했다. 다행히 안무가 선생님들이 많이 도와주시고 멤버들도 열심히해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뉴이스트 렌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멤버들은 이날 오랜만에 도전하는 상큼한 콘셉트에 어색했다고 입을 모았다. 민현은 “뮤직비디오 촬영할 때도 예전에는 갖춰진 분위기의 곡들로 활동을 해서 촬영장 분위기도 어두웠다. 그래서 웃지 않고 멋있게 촬영에 임했던 기억이 나는데 이번 앨범은 청량한 곡이라서 솔직히 처음에는 멤버들과 웃고 자연스럽게 장난을 치는 촬영이 어색했다. 그런데 막상 촬영을 하다보니까 너무 재밌더라”라고 털어놨다. 

렌은 “이번 앨범에 몸을 키우기 위해 하루에 여섯번씩 프로틴을 마셨는데 너무 과다 복용해서 얼굴살이 굉장히 많이 올랐다. 그래서 첫 트레일러부터 뒤로 갈수록 제가 점점 스키니해지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그때는 몸을 키워서 현실적인 남자친구로 다가가고 싶은 마음에 몸을 키웠던 것 같다”라고 이야기해 현장에 웃음을 더했다. 

뉴이스트 JR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번 뉴이스트 앨범에서 가장 눈에 띄는 키워드를 꼽자면 ‘새로운 시작과 변화’일 것 같다. 기존의 개성 넘치는 콘셉트와 독창적인 음악 스타일을 선사한 뉴이스트는 이번 앨범을 통해 좀 더 대중적이고 공감할 수 있는 사랑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일 브이 라이브를 통해 선공개된 수록곡 ‘우리가 사랑했다면’에서 래퍼 포지션인 JR이 노래에 도전한 부분 역시 신선한 변화였다. 이번 앨범으로 데뷔 후 처음 노래에 도전하게 된 JR은 “이번 앨범을 통해 노래하는 목소리를 들려주게 됐는데 저한테는 큰 도전이었다. 그래서 이 곡을 녹음하면서 굉장히 긴장을 많이 했고, 내가 노래를 했을 때 ‘잘 만들어질 수 있을까’라는 걱정이 있었는데 백호와 범주 형 덕분에 잘 해낼 수 있었다”라고 이야기했다. 

뉴이스트 민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프로듀싱을 맡은 백호는 “아까 JR이 말했지만 JR이 노래를 한 게 좋다. ‘우리가 사랑했다면’은 뒤에 작업을 한 곡인데 JR의 목소리 톤이 ‘이제 노래를 하면 매력적으로 만들 수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제가 생각한 앨범에서 보여주고자 했던 새로운 모습은 JR이였던 것 같다”라고 이야기해 훈훈함을 더했다. 

JR의 노래 도전뿐만 아니라 민현은 비주얼적인 부분에 있어 변화를 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이야기했다. 민현은 “새로운 곡 스타일도 있지만, 보여지는 비주얼적인 부분에서 이전에 했던 포멀한 느낌의 옷에서 좀 더 캐주얼한 의상을 입었다. 그래서 앨범 사진에도 주변에서 있을 것만 같은 친구 같은 모습들도 있기 때문에 우리를 처음 접하는 분들도 편하게 접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이번 앨범을 통해 변화를 준 부분에 대해 말했다. 

뉴이스트 아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6개월 만에 돌아온 뉴이스트 멤버들은 해외 투어 ‘세뇨(Segno)’와 함께 예능 및 광고 등으로 공백기 동안에도 ‘따로 또 같이’ 열일 행보를 이어왔다. 특히 해외 일정 소화 중 아론이 비행기에서 한 선행이 알려지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아론은 “비행기를 탔는데 아픈 아이가 있었다. 당시 아픈 아이의 엄마와 미국인 의사선생님이 있었는데 소통이 안 되서 제가 옆에서 통역을 해줬다”라며 “좀 부끄럽지만 그 상황에서는 당연한 것이라고 생각했고, 제가 도와줘야 한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라며 부끄러운 웃음을 보였다. 

뉴이스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렌은 이번 공백기를 보내며 행복해지는 법에 대해 고민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그는 “연예인 생활을 길게 하든, 짧게 하든 연예인으로서 활동하는 데 정신 건강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책도 많이 읽고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많이 고민했다”라고 전했다. 

JR은 미니 7집 ‘더테이블’을 한 마디로 표현해달라는 말에 ‘스위치’라고 답했다. JR은 “이 질문에 대해서 고민을 많이 했는데 멤버들끼리 낸 의견이 ‘스위치’였다. 뉴이스트만의 스위치를 켜서 밝음을 표현한다는 의미를 담았다”라고 이야기했다. 

새로운 콘셉트로 대중 앞에 서는만큼 긴장과 기대도 공존할 것 같다. JR은 “좋은 성적이 나오면 좋을 것 같다. 열심히 만든 앨범인만큼 잘됐으면 좋겠고, 러브가 함께하는 것만으로도 행복하지만 많이 들어주신다면 ‘행복이 배가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바램을 전했다. 

뉴이스트의 새로운 시작과 변화가 담긴 미니 7집 ‘더 테이블(The Table)’은 21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