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 혼자 산다’ 김충재, 스피커(SPEEKER) 식구들과 나들이 中…‘수입까지 완벽한 남친짤 장인’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0.21 08: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이름을 알린 김충재가 근황을 공유했다. 

최근 김충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피커 식구들의 나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충재는 스피커 식구들과 함께 브랜드 매장에 방문해 구경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막 찍어도 훈훈함을 풍기는 ‘남친짤 장인’ 면모로 여심을 심쿵하게 했다. 

김충재 인스타그램

이를 본 누리꾼들은 “다들 이쁘고 잘생겼네요!”, “나혼산 또 나와주세요”, “이 얼굴에 돈까지 잘 번다니 퍼펙트 그 자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올해 나이 34세인 김충재는 스피커(SPEEKER) 소속의 산업 디자이너로 기안84의 절친한 동생으로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웹예능 ‘충재화실’의 진행을 맡기도 한 그는 최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한 김소연 대표가 언급해 또 한번 관심을 받았다. 김대표는 소속 아티스트인 김충재에 대해 “충재 씨가 일을 정말 열심히한다. 냉장고, 가구 디자인에도 참여하고 본인 일에서 버는 수익이 굉장하다”라며 억 대의 수입을 벌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