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부라더 시스터’ 홍자, 보기만 해도 심쿵하는 완벽 몸매…‘남자친구 부러워져’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0.21 08: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부라더 시스터’ 홍자가 심쿵 몸매를 자랑했다. 

최근 홍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자 부안의 홍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홍자는 몸에 딱 붙는 짧은 미니 원피스를 매치해 행사 전 사진을 남기고 있는 모습이다. 화려한 패턴의 원피스를 완벽 소화하는 청순한 비주얼과 몸매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언니 왜 이렇게 예쁜가요?”, “오늘도 화이팅입니다”, “왜 이렇게 귀여운거죠?”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올해 나이 34살인 홍자는 지난 2012년 데뷔 후 ‘왜 말을 못해 울보야’, ‘Come Back Hong Ja’를 발매하며 트로트가수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홍자 인스타그램

최근 ‘미스트롯’에서 나이가 믿기지않는 성숙하고 애절한 보이스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홍자는 송가인과 대결구도를 펼치며 주목받았다. 최종 순위 3위를 기록한 홍자는 전성기를 맞이하며 각종 방송에서 활약을 펼쳤다.

그는 신곡 ‘어떻게 살아’를 발매하고 활발한 음악 활동과 예능 ‘부라더 시스터’로 안방극장을 찾았다.

‘부라더 시스터’는 극사실주의 패밀리쇼로 형제자매가 출연하는 가족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최근 홍자는 쌍문동 삼남매 여동생과 오빠와의 일상을 공유해 화제를 모았다. 특히 그의 오빠는 과거 추가열 매니저로 알려져 눈길을 끌었으며, 홍자의 무명 시절 여동생의 살신성인 도움이 공개되며 남다른 우애로 안방극장에 뭉클함을 선사했다. 

홍자가 출연한 ‘부라더 시스터’는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TV조선에서 방송된다. 

한편, 홍자는 올해 나이 35세이며 지난 2016년 방송된 Mnet ‘슈퍼스타 K’ 출신 가수 진원과 공개 열애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