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니클로, '위안부 폄하 논란' 광고 전면 중단…韓 자막에서만 '80년' 언급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0.21 04: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유니클로가 '위안부 폄하' 의혹이 불거진 새 광고 송출을 전면 중단했다.

20일 유니클로는 공식 입장문을 내고 "광고는 후리스 25주년을 기념한 글로벌 시리즈로, 어떠한 정치적 또는 종교적 사안, 신념, 단체와 연관 관계가 없다"면서 "하지만 많은 분이 불편함을 느낀 부분을 무겁게 받아들여 즉각 해당 광고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19일부터 디지털을 포함한 대부분 플랫폼에서 광고를 중단했다"면서 "일부 방송사는 사정에 의해 월요일부터 중단된다"고 덧붙였다.

유니클로 광고
유니클로 광고

앞서 유니클로는 해당 광고가 "위안부를 폄하했다"는 논란이 불거지자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당시 유니클로 측은 "세대와 나이를 넘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후리스의 특성을 표현하고자 지금도 현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98세의 실제 패션 콜렉터(IRIS APFEL)와 13세의 실제 패션 디자이너(KHERIS ROGERS)를 모델로 기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의 실제 나이 차이가 80살이 넘는 만큼, 이렇게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두 사람 모두가 후리스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을 광고를 보시는 분들이 바로 즉각적으로 이해하시기 쉽도록 글로벌 광고와는 별도로 한국에서 추가적으로 두 사람의 나이 차이에 대해 자막처리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비판의견이 거세지자 광고를 중단한 것으로 보인다.

유니클로가 최근 공개한 후리스 광고 영상에는 90대 할머니가 10대 여성으로부터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었냐"는 질문을 받고 "그렇게 오래전 일은 기억 못 한다"(I can't remember that far back)고 답하는 내용이 담겼다.

그러나 한국 광고 영상에서만 할머니의 대답을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로 의역했다.

80년 전인 1930년대 후반은 강제징용과 위안부 동원이 이뤄졌던 때다. 이에 일제 강점기 시기를 한국 자막에서만 언급한 것은 위안부 관련 문제 제기를 조롱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과 함께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