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국노래자랑’ 한류 가수 원조 김연자, 나이 잊은 가창력으로 어깨 들썩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10.20 12: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10월 20일 ‘전국노래자랑’에서는 충청북도 영동군을 찾았다. 오늘도 정정하신 송해(나이 93세) 씨는 우렁찬 목소리를 뽐내 영동체육관을 가득 메운 청중들이 환호했다. 송해 씨는 평전 <나는 딴따라다>를 통해 일대기를 표현하기도 해 화제를 모았다. 금연에 도움이 된다는 체인지스틱을 KBS2 모 프로그램에서 소개하기도 했다.

송해 씨는 가수 유지나 씨와도 특별한 인연이 있다. 지난 8일 tvN ‘수미네 반찬’에 출연해 듀엣곡을 부르며 서로를 아빠와 딸로 불렀기 때문이다. 송해 씨는 “내게 숨겨놓은 딸이 있다. 바로 유지나 씨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지나 씨가 세상을 떠나신 아버님을 그리며 꼭 부르고 싶은 노래가 있는데 아버지가 세상에 계시지 않았다.

아버지를 그리워하던 유지나 씨가 듀엣곡 상대로 송해 씨를 데리고 온 것이었다. 아버지가 47세에 요절하셨던 유지나 씨. 송해 씨는 유지나 씨 아버지가 6남매 중 막내딸을 얼마나 사랑했겠냐고 밝혀 지인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유지나 씨는 ‘고추’, ‘무슨 사랑’, ‘속 싶은 여자’, ‘쓰리랑’ 등 다수의 히트곡을 남겼다.

첫 번째 무대는 한류 가수의 원조 김연자(나이 61세) 씨가 장식했다. 요즘 대세인 ‘아모르 파티’를 열창하며 청중들의 어깨를 들썩거리게 했다. 김연자 씨는 <블링블링>, <진정인가요>, <꽃다발>, <노래의 메아리 제1집>, <수은등> 등 다수의 히트곡을 남겼다.

김연자 씨는 2018년 KBS 가요대축제 마지막 무대를 장식하면서 방탄소년단(BTS)과 공연하면서 눈길을 끌었다. 김연자는 지난 2월 4일 KBS1 ‘우리말 겨루기’에 출연해 “자신보다 아모르파티가 더 대단했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KBS1 ‘전국노래자랑’ 방송 캡처
KBS1 ‘전국노래자랑’ 방송 캡처

KBS1 ‘전국노래자랑’은 매주 일요일 낮 12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