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일로만난사이’ 8화, ‘일당 몰아주기’ 동갑내기 승부... 김원희 승! 빨간식혜 X 안동찰떡 X 초가집에서의 밥 한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미경 기자]  

19일 방영 된 tvN예능 ‘일로 만난 사이’에서는 유재석과 환상의 짝꿍인 김원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두 사람이 오늘 일하기 위해 간 곳은 바로 하회마을이었다. 그 곳에는 자연 섬유 목화를 재배하는 일터가 있었고, 두 사람은 간단한 소개를 끝으로 바로 작업에 돌입했다. 목화는 고려 때, 문익점이 원나라에서 들여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늘 두 사람이 방문한 목화 농장의 사장님은 목화 재배 22년차, 목화 이불 제작 34년차의 달인이다. 목화는 바로 나무에서 하얗게 자라는 것이 아니라, 목화 꽃을 통해 자란다고 한다. 이날 김원희와 유재석은 목화를 따기에 앞서, 자라는 과정을 짧게 들었다. 목화가 하얗게 피기 전 열매는 달큰한 맛이 나는데, 당뇨에 좋다고 한다.

tvN예능 ‘일로 만난 사이’ 방송 캡쳐
tvN예능 ‘일로 만난 사이’ 방송 캡쳐

이날 김원희와 유재석이 함께 간 목화 녹장은 가족들이 함께 운영하는 곳으로, 이불 제작과 판매까지 이루어지는 곳이라고 한다. 오늘의 두 번째 일은 ‘목화 수확’이었다. 김원희는 무려 10초 만에 4송이 딸 정도로 손이 빠른 모습을 보였다. 그녀는 “이게 보통 일이 아니라 이거 한 줄 한 것도”라고 말하며 일이 쉽지 않음을 이야기 했다. 이어서 그녀는 “야 이게 티 안 나는 일이다. 많이 해도 티가 안 나는 일이다”라고 이야기 했고, 유재석 역시 “오로지 사람 힘에 의해서만 모든 일이 이뤄지다 보니까”라고 말하며 동의하는 표현을 했다.

두 사람은 계속 앉았다 일어났다를 반복하며 목화를 따기 위해 쉼없이 움직이는 모습을 보였다. 한참 작업을 하던 도중 유재석은 “원희야 이거 왜 안하고 가니?”라고 말하며 다시 그려는 붙잡았고, 그의 목소리에 김원희는 “와 너 진짜, 너 집에서 잔소리 하지마!”라고 말하며 다시금 빠진 것 없이 꼼꼼하게 작업을 시작했다.

김원희는 사전 인터뷰에서 동갑내기 동류 유재석에 대해서 “일할 때 좀 부담스럽죠, 너무 열심히 해가지고”라고 이야기 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그의 잔소리를 듣고 다시 작업하던 중 그녀는 “깨끗하게 다 됐다, 여기 안 됐네, 재석아”, “다 네 땅 아니야 이쪽에”라고 말하며 반격에 들어섰다.

한참 티키타카를 하던 두 사람은 각자 수확한 목화 양으로 일당 몰아주기 내기를 했다. 내기가 성사되자마자 김원희는 “좋았어, 이제 말 안 해!”라고 말하며 열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서 그녀는 “나 지금, 요새 활동 안 하잖아. 장 봐가지고 가야지”, “아니 이걸 해서 알바비를 벌어야지”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은 김원희 결혼식 이야기부터 반려견 이야기 까지 두런두런 나누며 작업을 계속 했다. 이어서 새참 타임을 잠시 가졌고, 두 사람은 사장님표 ‘안동 식혜’와 ‘안동 전통 찰떡’ 그리고 ‘자연시(자연스럽게 감나무에서 떨어진 홍시)’를 먹으며 쉬는 시간을 가졌다. ‘안동 식혜’는 ‘빨간 식혜’인데 고춧가루와 무가 들어가서 일반 식혜와 맛이 다르다고 한다.

한 입을 먹던 유재석은 “우리가 아는 식례가 아니네요? 김치 국물 맛이 나네요?”라고 말하며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그의 반응에 김원희는 “너는 비* 식혜”라고 말하며 웃음을 지엇다. 이어서 그녀는 “너무 맛있다, 별미다”라고 말하며 한 그릇을 뚝딱했다. 그녀는 더 먹지 않는 유재석을 향해 “특이하다고만 하지 마시고, 쭉 좀 들이키세요. 목을 축이세요”라고 이야기 했고, 그녀의 말에 유재석은 “제가 솔직히 말하면, 확 땡기진 않아요”라고 솔직하게 이야기 했다.

이어서 두 사람은 식혜와 찰떡인 ‘안동 전통 찰떡’을 먹었고, 김원희는 “재석이가 좋아할 맛이다, 달달한 맛”이라고 말했다. 그 말을 듣던 사장님은 “영감도 아닌데 왜 달달한 걸 좋아해?”라고 말하며 웃음을 지었다. 목화 수확 작업을 다 한 두 사람은 양을 비교했고, 김원희는 “사장님 이거 한 번 봐주세요, 양으로 눈대중으로 봐서는 누가 많이 했어요?”라고 질문을 던졌다. 그 말에 사장님은 “원희 씨가 더 많이 했는데, 어떡하지?”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 수확한 이들은 보자기에 목화솜을 담아 차를 타고 이동했다. 유재석은 차 트렁크 센서에 발을 휘휘 젓는 모습을 보였고, 자동으로 트렁크가 열리자 김원희는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한참을 달린 두 사람은 사장님 댁에 도착을 했고, ‘목화 널기’와 ‘티 제거’ 작업을 진행했다. 수확한 목화를 마당 돗자리에 쫙 펼친 다음, 티를 고르는 과정이다.

말리기 전에 반드시 티를 고르는 작업을 거쳐야 하는데, 이 또한 수작업이라 일이 쉽지 않음을 언급했다. 김원희는 “아, 이럴 줄 알았으면 깨끗이 딸 걸”이라고 말했지만, 현장에서 깨끗이 따는 것도 쉽지 않은 일이었다. 이렇게 말리게 되면, 목화 건조 과정에서 부피가 증가한다고 한다.

다음으로 두 사람은 식사하러 초가집으로 들어갔다. 초가집으로 들어서니, 100년 된 집인 만큼 안은 전기만 들어왔을 뿐, 옛 초가짐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는 공간이었다. 사장님은 두 사람을 위해서 차례로 반찬을 내어주셨다. 기본 반찬과 황태 된장찌개, 안동 간고등어 찜을 본 두 사람은 놀라며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재석은 “딱 봐도 소담스럽다, 너무 맛있겠는데요?”라고 말하며 감사하다 이야기 했고, 이어서 상석에 앉은 두 사람은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자기를 바꾸자 제안했지만, 사장님은 손님이 우선이라 말하며 “식사 합시다, 시장하실텐데”라고 급히 이야기 하셨다.

식사 후 잠시 쉰 두 사람은 다시 작업을 하기 위해 돌아왔고, 이들을 기다리고 있던 세 번째 작업은 ‘목화 씨 제거’였다. 한 송이에 씨가 20-25개정도 들어있기에, ‘씨아’라는 기구를 이용해서 빼내는 작업을 해야한다. ‘씨아’는 목화의 씨를 빼는 도구이다. 씨앗을 넣고 씨아를 돌돌 돌려주면, 솜은 앞으로 빠지고 씨앗은 뒤로 빠진다고 한다. 조금씩 펴면서 넣는 것이 포인트인데, 이불을 만들 때는 기계를 쓰지만, 종자를 만들 땐 수작업 기계를 쓴다고 한다.

tvN예능 ‘일로 만난 사이’는 8부작 예정으로 “끈적이지 않게, 쿨하게! 일로 만난 사이끼리 일손이 부족한 곳에 가서 땀 흘려 일하고 번 돈을 나를 위해 쓰는 프로그램”이다. 국민 MC 유재석을 메인으로 하여 다양한 게스트들과 함께 노동을 체험해보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본방송은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40분에 시작된다.

2019년 11월 2일부터는 ‘일로 만난 사이’ 후속으로 동시간대(토요일 오후 10시 40분)에 tvN 예능 ‘돈키호테’가 방영될 예정이다. ‘돈키호테’는 “미치거나 용감하거나! '넘사벽' 적들과 한 판 대결을 벌이는 겁상실 대결 버라이어티”이다. 출연진은 김준호, 조세호, 송진우, 이진호, 이진혁 등이 예정되어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