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다큐멘터리3일’ 가산·구로디지털단지 ‘G밸리’ 무중력지대-청년임대주택-청춘삘딩…올바른 자세 운동 돕는 아령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다큐 3일’에서 ‘G밸리’ 가산·구로디지털단지의 72시간을 영상에 담았다.

18일 KBS2 ‘다큐 3일’(다큐멘터리3일)에서는 ‘청년들, 내일을 잡으러 G밸리로 간다 - 가산·구로디지털단지 72시간’ 편이 방송됐다.

KBS2 ‘다큐멘터리 3일’ 방송 캡처
KBS2 ‘다큐멘터리 3일’ 방송 캡처

지난 1964년 우리나라 최초의 국가산업단지로서 조성된 구로공단은 1980년대 후반까지 대한민국 공업을 선도하며 나라경제를 이끌었으나, 산업구조가 변하고 제조업이 경쟁력을 잃게 되자 지식산업과 정보통신산업 관련 기업들이 입주하기 시작했다. 이후 가산구로디지털단지의 이름은 서울디지털단지로 바뀌고, 이제는 ‘G밸리’라고 불리며 미래산업 기업들의 집적지 또는 청년 일자리의 메카로 떠오르고 있다.

G밸리 내에는 메이커스페이스, DKworks, 테크플랫폼 등 예비 벤처창업가들을 전문적으로 인큐베이팅하는 창업지원시설 10여 곳이 있다. 또 누구나 쉬었다 갈 수 있는 무중력지대를 비롯해 주거문제를 돕는 청년임대주택과 취업준비생의 정보공유 공간인 청춘삘딩 등의 공간이 활발히 운영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덕분에 창업가들은 막연하던 아이디어를 실현시키고, 일자리 또한 창출하고 있다.

G밸리의 시설환경에 힘입어 청년 창업가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활용된 상품이 개발되고 있는 모습이다. 그 중에서도 학업과 창업을 함께 하고 있다는 ‘헬스마을’ 멤버들이 개발하고 있는 제품이 눈길을 끌었다. 일주일 동안 13시간 강의를 들으며, 나머지 시간은 창업에 힘을 쏟고 있다고 한다.

그들을 개발하고 있는 제품은 올바른 자세로 운동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아령이다. 헬스마일의 마케팅을 책임지고 있는 김동균(26) 씨는 “이 제품 안에 가속도 센서와 자이로(각속도 센서가 있어서 (운동 데이터를) 평균으로 기록해서, 사람들이 올바른 자세로 운동을 하지 않으면 울상을 짓고, 올바른 자세로 하면 웃는 표정을 보여줘서, 운동할 때 지매도 느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품이라고 생각하시면 된다”고 설명했다. 

G밸리에서 근무하는 피규어 디자이너 전민식 씨는 “G밸리 쪽에는 중소기업, 신생기업들이 많다보니까 젊은 분들이 많고, 다른 대기업문화들과 다르게 자유로운 분위기가 있다. 직장인들과의 소통도 형식적이지 않다보니 자유 속에서 새로운 아이템들이 계속 나오게 되는 것 같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KBS1 교양다큐 프로그램 ‘다큐 3일’은 매주 금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