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삼시세끼 산촌편’ 최종화, 후속작-‘신서유기7’ “전 아직 소화가 안 됐는데” 설거지 내기 ‘땅따먹기’ 시작! 뭐든 열심히 하는 우리의 염대장! (1)

  • 정미경 기자
  • 승인 2019.10.18 21: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미경 기자]  

tvN예능 ‘삼시세끼 산촌편’이 드디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18일 방영 된 tvN예능 ‘삼시세끼 산촌편’에서는 마지막 세 끼를 남겨두고 정든 산촌과 인사를 하는 네 사람의 이야기가 공개되었다. 지난 방송에 이어 네 번째 게스트로 함께한 박서준과의 일상이 공개되었다. 박서준의 나이는 88년생으로 32세이고 박소담은 91년생으로 29세이다. 염정아는 72년생으로 47세, 윤세아는 78년생으로 42세이다. 그를 보자마자 박소담은 “어, 민혁이 오빠다!”라고 하며 영화 ‘기생충’에서의 인연을 드러냈다. 그 역시 “기정아 잘 있었어?”라고 말하며 친근하게 인사했다. 과연 그와 함께하는 삼시세끼 하우스의 마지막 일상은 또 어떤 모습일까.

tvN예능 ‘삼시세끼 산촌편’ 방송 캡쳐
tvN예능 ‘삼시세끼 산촌편’ 방송 캡쳐

다시 집으로 돌아와서 박서준은 “마지막 외출 수고하셨습니다”이라고 이야기 했다. 잠시 방에서 쉬던 이들은 ‘땅따먹기’이야기를 했다. 박서준 역시 “전 아직 소화가 안 됐는데”라고 이야기 했고, 소화도 시킬 겸 땅따먹기를 하기로 했다. 내기로 진행되었는데, 박소담은 “대신 그 설거지 쌓아놓기!”라고 이야기 하며 새로운 재미를 추가했다.

네 사람은 설거지를 중간에 하지 말고, 계속 쌓아놓자 이야기하며 본격적으로 땅따먹기 내기에 돌입했다. 박소담은 “근데 이걸 진짜 언제 해봤는지 기억도 안 나요”라고 이야기 하며 추억어린 말을 했다. 과연 고이고이 쌓아놓은 설거지 당첨은 누가 될까.

박서준은 “내가 설거지에 걸리면”이라고 말하며 불안한 마음을 이야기 했고, 그에 박소담은 “원래 손님이라 설거지 하지 말고 가라고 하려고 했는데, 걸리면 해야죠, 설거지”라고 이야기 했다. 개인전으로 결정 된 땅따먹기를 공평하게 하기 위해 가위바위보로 순서를 정했다. 가장 먼저 윤세아가 당첨되었고, 다음으로 염정아, 박서준, 박소담 순으로 정해졌다. 과연 땅따먹기 내기에서 ‘설거지’ 당첨이 될 사람은 누구일까?

tvN 예능 ‘삼시세끼 산촌편’은 11부작으로 나영석 PD의 삼시세끼 시리즈 2019년 버전이다. ‘삼시세끼 산촌편’은 “스타들이 시골에서 세 끼를 스스로 해결하는 모습을 그린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출연진으로는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이 나온다. 후속작으로는 ‘신서유기7’이 예정되어 있으며, 다음 주 금(25일) 동일한 시간대(금요일 오후 9시 10분)에 시작된다. ‘신서유기’는 “중국 고전 '서유기'의 주인공을 바탕으로 한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역시 나영석 PD가 연출을 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출연진으로는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송민호, 피오, 규현 등이 있다.

 


추천기사